울주군에는 독특한 절이 하나 있다. 바로 자수정을 채굴하다가 문을 닫은 폐광에 자리잡은 송운사다. 폐광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인지 다른 지역에 있는 같은 이름의 송운사와 구별하기 위한 것인지 송운사미타대석굴이라 불린다. 사찰 자체만으로는 크게 알려져 있지 않아서 바로 옆에 폐광을 관광지로 개발한 자수정 동굴나라에 방문한 사람들이 함께 들르는 곳인 것 같다. 그저 많은 사찰 중 하나라고 생각해서 등억온천단지, 자수정 동굴나라 등 근처까지 왔다가 방문하지 않고 가는 사람들은 후회할 것 같다. 동굴 속에 사원이 위치하다보니 독특한 분위기가 형성되어있기 때문이다.

 

 

 

 

 너무나 독특한 사원이어서 자료를 찾아봤는데 거의 자료가 없다. 일단 송운사에서 마주친 스님께서 자랑스럽게 사원을 구경시켜주시면서 하신 말씀으로는 전국 최초로 폐광을 절로 바꾼 것이라고 한다. 안쪽의 인테리어 등을 모두 하나하나 해서 이렇게까지 되었다고 뿌듯해하신다. 이미 꽤 화려한데 아직도 주변으로 확장되어가고 종을 새로 만드는 모습을 보여준다.

 

 

 

 

대웅전으로 들어가는 분위기가 남다르다.

 

 

 

 

어둠 속에 연등과 불상이 빛나면서 묘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이곳에서 기도를 하면 뭔가 내가 정말 열심히 기도하는 기분에 사로잡힌다. 분위기를 딱 잡아준다고나 할까. 마늘과 파를 먹고 나가서 진정 사람이 될 것 같은? ㅎ 뭐... 울창한 나무들 사이에 바람이 살랑이고 향 냄새가 나며 새들이 지저귀는 석남사와 같은 느낌은 없지만 그것과는 다른 독특함이 있다.

 

 

 

 

 동굴 안에 공간이 모두 이어져 있기에 대웅전과 삼신당등이 조명과 어둠으로 나뉘어져 있다. 어둠 속에서 경배를 바쳐야 할 대상들만 빛을 내고 있다.

 

 

 

 

 

 폐광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 외에도 송운사미타대석굴은 독특한 점들이 눈에 많이 띈다. 전체적인 구조도 그렇고 따뜻한 방에 거북이가 살고 있는 것도 독특하다. 스님은 이 거대하고 늙은 거북이를 자랑하기 위해서 나를 끌고 가셨다. 개와 고양이가 있는 사찰을 많이 봤지만 거북이라니... 보통 사찰에서는 특별한 날에 거북이를 방생하잖아? 신비의 돌은 절을 세번하고 돌을 들어서 들리지 않으면 소원이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한다. 박정희 대통령과 영부인 추모관도 마련되어 있어서 독특하다고 생각했는데 검색해보니 전국에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을 모시고 있는 곳이 42곳이나 된다고 한다.

 

 

 

 

 

 코끼리 바위. 위 부처님은 아미타 부처님으로서 극락정토를 관장하시는 부처님이다. 암벽은 코끼리 머리상으로 인도에서는 신성함과 부를 상징한다. 부처님이 코끼리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라고 한다. 근데 왜 머리만 올려놨을까? 좌상을 코끼리상 위에 올려두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머리상만 있으니 아유타야에 있는 불상이 떠오른다.

 

 

 

 송운사에 있는 산신각은 국내 최고 중 하나라고 한다. 송운사는 영남의 알프스라 불리우는 명산 중 영축산, 신불산, 가지산, 간월산, 천왕산 등 5개 명산이 한눈에 보이는 장소다. 송운사의 사계절이 한눈에 보이고 다섯 개의 산으로부터 좋은 기운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여행 정보

 

http://www.052-264-0077.kti114.net

울산 울주군 상북면 등억리 산20
052-264-1264
사찰이고 문화재 같은 것은 없으므로 입장료 같은 것은 없다.

 

 

송운사미타대석굴 조감도 (클릭)

 

Posted by 어바웃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