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종합어시장

 

 국내 최대 어시장은 언제나 활기차다

 

 

 인천종합어시장은 수도권에 있는 유일한 산지 시장이며 국내 최대의 수산물 시장이라고 한다. 자가 차량을 가지고 시장을 방문한다면 좁고 복잡한 시장 주변 상황때문에 조금 지칠 수도 있지만 막상 어시장 안에 들어서면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고 시장내부가 거의 바둑판 모양에 가까워서 편리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확실히 다른 곳보다 저렴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테지만 구입을 위해서는 충분히 시장을 돌아보고 상태를 보는 것이 좋다. 가격이 싸다고 벌컥 샀다가는 후회하게 될 수도 있다. 바로 옆 골목의 상점들보다 싸다면 분명 그 이유가 있다. 선도가 떨어질 가능성이 큰 것이다. 주위에 몰려 있는 가게들의 가격은 대개 비슷하다. 판매자와 잘 이야기 해서 좋은 수산물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지혜를 가져야한다.
 

 

 

 인천종합어시장은 위의 약도를 보아서도 알 수 있듯이 활어, 냉동수산, 패류, 건조된 것들 다양한 것들이 있다. 물론 맛있는 수산물을 먹기 위해서 어시장에 가는 것이지만 인천종합어시장은 사진을 찍기에도 좋은 곳이다. 전부라고 할 순 없겠지만 대부분의 상인들이 친절하게 반겨준다. 사진을 찍고 있으니 지리젓갈을 가리키며 '이거 귀한 거니까 이거 찍어'하신다.  

 

 

 젓갈을 파는 곳과 건어물을 파는 곳이야 일년 내 비슷한 모습을 보이지만 어패류는 당연하게도 계절에 따라 다른 종류를 보이고 있다. 지금은 꽃게철이어서 게들이 많이 쌓여있다.   

 

 

 


 골목(?)마다 다른 종류들이 있기 때문에 사진을 찍었는데 너무 넓게 찍어서 인지 다 비슷해 보이네.

 

 

제철 맞은 암꽃게는 23,000원 숫꽃게는 15,000원인데 12,000원에 파는 곳도 있다.

 

 


아나고가 가득찬 어항을 보는 순간 소름이 돋았다.


갈치가 참 크다. 냉동 갈치는 4마리에 2만원 생물 갈치는 3마리에 2만원이었다. 커다란 생물 갈치를 사와서 양념해서 갈치조림을 해 먹었다. 정말 맛있다.

 


 모든 생선은 말릴 수 있구나를 느끼게 되는 건어물 시장

 

 이렇게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는 곳도 있는데 편하기 하지만 정감이 가지 않잖아. ㅎ

 

 


 초반에 언급했듯이 싸다고 덥석 사오면 후회할 수 있다. 신선한 생물은 당연히 신선하지 않은 것보다 비싸다. 회를 먹고 싶다. 살아있는 생선을 회 쳐달라고 하는 것이 좋다. 회가 랩으로 싸져 있는 것이 단돈 5천원이기에 벤댕이, 광어, 아나고를 한 접시씩 사왔는데 신선하지 않았다. 게다가 아나고 아래도 그렇게 무채가 많이 쌓여 있을 줄은 몰랐다. 광어와 벤댕이는 그러려니 하지만 아나고는 아래 무채(?)를 떼어내는 게 힘들다. 
 

 

 

 

  홈페이지 http://www.asijang.co.kr/

  전화        032-888-4241  

 

 대중교통 이용시

 

 시내버스 : 12, 24, 28, 33번 인천종합어시장 사업협동조합

 지하철   : 1호선 동인천역 하차 후 12, 24번 버스 이용

 삼화고속 : 서울역 → 신촌 → 인천종합어시장 사업협동조합

 

  자가용 이용시

 

 남항부두지나 좌회전 → 좌측 200m 위치 

 

  주차요금  30분에 600원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멍청이 2014.07.03 19:27 Modify/Delete Reply

    구경만하고 사지는마세요 바가지왕창씁니다
    산꽃게를두마리샀는데집에와보니쭉은꽃게하고감쪽같이바꿔치기해서팔고......

  2. 포돌이 2014.07.03 19:29 Modify/Delete Reply

    소래포구는산꽃게하고죽은꽃게를바꿔치기는하지않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4.07.03 20: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뭐하는거냐?
      위에 멍청이하고 포돌이는 같은 분입니다. ip 확인 가능하거든요.
      소래포구에서 장사하세요? 이런 어이 없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