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원

 

 제주 마원에서 말고기의 모든 것을 맛보다

 

 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음식을 먹는 것이 여행의 즐거움 중이 하나다. 제주도는 꿩고기, 흑돼지와 함께 말고기가 유명하다. 그리고 그 말고기가 제일 유명한 집이 마원이었다. 중문에 있는 마원에 들어서려니 대문에 서 있던 분이 예쁜 한옥과 정원으로 안내해준다. 정원에도 많은 테이블에 놓여있는데 알아보니 단체 손님을 받으면 이곳을 사용하고 저~어기 북 있는 단상에서 공연도 하나보다. 

 예전에 코엑스에서 고기 박람회를 한적이 있다. 그 때가 유일하게 말고기를 먹어 보았다. 그때는 시큼하다는 생각했었는데 마원에서 먹은 고기 중 그 때 맛이 나는 것은 없더라. 그냥 양념의 문제였나보다. 

 

 

 

코스 A (가격 4만원) : 말뼈액기스, 스프, 육사시미, 일품냉채, 육회, 오늘의 조리장 특선요리, 초밥, 갈비찝, 양념구이, 진지, 후식

코스 B (가격 3만원) : A코스에서 일품냉채,초밥 제외

A코스와 B코스는 2인이상 주문 가능합니다.

말고기 - 양념구이(16,000원), 사시미(大 3만원,中 2만원), 육회(大 3만원, 中 2만원), 갈비찜&밥(17,000원), 불고기&밥(17,000원), 육회비빔밥(15,000원)

 

 

 이번 기회에 먹고 또 언제 말고기를 먹을 수 있을 지 모르기에 4명이 모두 가장 비싼 A코스로 먹기로 했다. 코스 요리가 있고 멋진 외관 때문에 안에는 개별적인 방으로 되어 있을 줄 알았는데 그냥 커다란 홀이더라. 게다가 손님이 가득해서 왁자지껄한 분위기다.

 

 

기본 반찬 몇개가 깔리고.

 

 

처음 나오는 것은 말뼈액기스다. 기름이 떠 있고 쓰다. 한약냄새도 난다. 한약을 먹는 기분이다.

 

 

코스대로라면 이것은 스프다. 우리는 죽이라고 부르지. 말고기 조각이 조금 들어가있고 평범한 쌀죽이라고 할 수 있겠다.

 

 

말고기 육회다. 미식가가 아니어서 그런가? 소고기육회가 똑같던걸. 기름과 야채로 버무려나서 고소하다. 야들야들 한 것이 식감도 좋다. 근데... 4명인데... 이거 좀 작지 않나? 정말 감칠맛나게 나오네 ㅋㅋ

 

 

 

 말고기 사시미. 막상 나오기가 쉽게 젓가락이 가지 않는다. 상추에 싸고 양념도 발라서 먹는다. 보이는바와 같이 지방이 하나도 없다. 정말 살을 씹는 느낌. 개인적으로 맛도 식감도 별로였다.

 

 

 말고기 초밥이다. 약간 불로 그을려서 나왔으면 좋았을텐데... 사시미로 나온 고기와 다른 부위인지 맛과 식감이 다르다. 사시미가 약간 부드럽고 녹는 느낌이었다면 초밥에 올려져 있는 말고기는 물컹하고 조금 질긴 편이었다.

 

 

이거 구워먹는 게 더 맛있겠다 싶어서 몇개 먹다가 놓아두었는데 이놈의 코스요리는 차례로 잘 나오지가 않는다. 여러개를 한꺼번에 가져다 두었다가 거의 다 먹어가는데도 다음 것을 가져다 주지 않는다. 그래서 하나둘 집어 먹다가 다 먹었다. 다 먹은 후에도 안나와서 달라고 불렀다. 그러니 어디까지 먹었냐고 묻는다. 쩝. 그래도 1인 4만원의 코스요리인데 뭐 이러냐... 그래 맛도 좋으면 되지 뭐... 그나마도 지금까지는 육회만 입맛에 맞는다.

 

 요것은 일품냉채다.  이거 보고 수육이라고 생각했다. 고기는 굉장히 퍽퍽하다. 닭가슴살처럼 운동할 때 먹으면 좋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 어디까지 나왔냐고 우리에게 묻는다보니 먹는 우리가 빠진 것 없나 잘 챙겨야 했다. 그래서 우리 일품냉채 안먹었다고 말했다. 그러니 가져다 주었다. 근데 아까 먹었던 이거더라. 코스요리인데도 아무 설명이 없어서 지레짐작 이거 수육이라고 생각했던 거다. 그래서 아, 죄송해요. 아까 먹었던 거네요. 하니까 아무말없이 째려보면서 다시 가져간다. 흠...

 

 

코스요리임에서 이렇게 휘몰아쳐 올려놓는다.

 

 

이건 오늘의 조리장 특선요리로 나온 것. 사람은 4명인데 치사하게 2개 주더라. 정식 4인분인데. 쳇. 하여간 말고기로 만든 패티에 소스를 부려 처음에 떡갈비 맛을 예상했다. 근데 소스맛이 너무 강해서 고기맛은 하나도 안난다. 돈까스 소스를 먹는 기분이랄까.

 

 

 

말고기 갈비찜은 소고기 갈비찜과 비슷하다. 물론 이것도 말고기의 특징상 돼지고기처럼 부드럽지 않지만 그나마 나은 편이다.

 

 

장조림처럼 찢어지는 말고기의 결

 

 

드디어 구워먹는 말고기 양념구이 등장!!! 말고기는 살짝 익혀서 먹어야 질기지 않다. 역시 고기는 구워먹어야 제맛인 듯하다. 우리가 촌스러운 거야? 그런거야? ㅋ

 

 

 서비스에 대한 이야기 하나 더. 특선요리와 갈비찜을 먹고 있었는데 서빙하는 남자애가 스윽 우리 테이블을 보고 가더군. 그러더니 구이를 가져오는 거야. 이번엔 우리가 반도 안 먹고 있었는데. 그러더니 고기를 내려놓으면서. 앗, 다 드신 줄 알았어요. 그러네. 바로 옆 테이블에 반찬 놓으면서 보고 갔으니까 잘못 봤을 리 없는데... 얼렁 가져다주고 끝내고 싶었던 건가. 불판에 고기를 올려놓으려 우리는 얼른 앞접시에 갈비찜과 특선요리를 옮겨 놔야 했다. 전담 서빙도 없다. 매번 다른 사람이 가져다주고 가져간다.

 

 

 고기에 워낙 지방이 없다보니 오른쪽 위에 있는 지방 덩어리 같은 걸 준다. (여전히 설명은 없다.) 저걸 불판에 문지른 후에 고기를 올리면 타지 않는다.

 

 

요건 진지. 밥이다. 사골국물에 밥. 우리가 흔히 먹는 사골국물과 맛이 똑같다. 잡곡밥과 사골국물은 맛나더라.

맛있어서 이거 먹으면서 한식집을 갈 껄 그랬나 하는 생각을 했다.

 

 

 

후식은 수정과다.

 

 결론 육회와 구이는 맛있다. 나머지는 그저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다음에 또 말고기를 먹게 된다면 육회와 구이를 주문해서 먹겠다. 그게 더 싸고 만족감도 높을 것이다. 코스는 사절이다. 마원은 다양한 말고기를 제공한다는 점, 위치와 고즈넉한 건물 외관이 좋다. 하지만 서비스는 좋지 않다. 제주도 대표 말고기집이라는 말이 좀 민망한 제주맛집이지 않을까? 다른 말고기 식당들을 가보지 않았으니 비교하기도 힘드네.

 

 

밥을 먹고 나오니 어느새 해가 졌다. 해가 진 마원의 한옥은 예쁘더라.

 

 

 창호지문 사이로 보이는 이들의 모습도 왠지 그럴싸해 보이고.

 

 

 

달무리 진 보름달과 소나무 그리고 기와

 

 

 

 

 

 

제주도에 이런 집 하나 지으려면 얼마나 드려나 하는 생각도 들고...

 

 

 

 

다음날 태풍이 온다고 해서인지 달무리가 한껏 부풀어 올랐다.

(담날 태풍 때문에 취소되지는 않았지만 비행기가 엄청 연착되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배똥꼬냄새 2012.08.06 00:02 신고 Modify/Delete Reply

    말고기 무슨맛인지 궁금했는데 간접경험 잘하고갑니다 ㅎㅎㅎㅎㅎ

  2. 꼬냑e 2012.08.06 01:00 신고 Modify/Delete Reply

    말고기... 진짜 궁금하고 먹고싶은 고기입니다...

  3. 윤가랑 2012.08.06 06:16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떤맛일까요?? ㅎㅎ 궁금하네요
    덥지만 시원하고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4. 권오민 2012.09.18 17:19 Modify/Delete Reply

    저 지금 여기 마원에서 코스요리 먹고있습니다. 그냥 빨리 여길 뜨고싶은 맛이네요. 맛 정말 없고 서비스도 별로입니다. 다들 여기와서 돈 버리는 일이 안생기면 좋겠네요. 속이 너무 안좋네요 여기 음식... 진짜 이건 아니다 싶어요. 제주를 대표하는 말고기 음식점? 진짜 부끄럽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2.09.18 18: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ㅎ 쫌 그렇죠. 육회와 구이 빼고는 쫌 별로이긴해요. 서비스도 그렇고.
      근데 이 집이 제주도 대표 말고기집인 건 사실이라는... 딴집에서 먹어봐야 뭘 비교라도 할 텐데... 앞으로 말고기를 먹지 않기로 다짐했기에 그럴 일이 없겠네요. =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