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호텔

 

 호이안에서 다낭가는 길

 

 

문득... 떠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바로 숙소로 가서 체크아웃하고 후에 버스터미널로 쎄옴(2만동)을 타고 갔다. 그냥 버스 몇 대 있는 장소였다. 게다가 가까웠다. 다낭으로 가는 버스비로 2만동을 생각했는데 3만동이라고 한다. 운전기사가 직접 받는다. 흥정하려고 했지만 단호하다. 승객들이 앉아있을 만한 곳에 승선지들이 잔뜩 쓰여져 있고 15,000동이라고 되어있는데... 뭐.. 전부 베트남어로 적혀있으니 따질 수도 없고. =ㅁ=  버스는 천천히 달리면서 길가에 서 있는 사람을 모두 태운다.

 

 

 

한동안 버스가 얼마나 느리게 달리는 지 고장난 줄 알았지만 오행산쯤 가니까 빠르게 달린다. 난 외국인이니까 당연히 차장이 알아서 여행자 거리나 비치 근처에서 내리라고 말해줄 줄 알았는데 어느순간 좌회전을 하면서 다낭역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그래서 얼른 내려서 버스가 지나온 길을 되돌아 걸었다. 가만히 있으면 다낭역에서 내리게 된다. 다낭역을 이용하거나 그 근처 숙소를 이용한다면 그냥 편하게 타고 있으면 된다. 

 

 

 

 

 가이드북(저스트고)에 인터넷이 잘 된다는 ‘란 프엉2’를 찾아가는데 그 옆에 있는 음식점 호앙 응옥은 제대로 있는데 지도상으로 란 프엉2가 있어야 할 자리는 거대한 건물이 지어지는 공사장이었다. 아.. 호이안에 이어서 2연타로 가이드북에 당한 것이다!!! 주위에 물으니 란 프엉1을 알려주었다. 옆 골목에 있어서 바로 찾을 수 있었다.

 

 

 

란 프엉 호텔은 저렴한 비즈니스호텔 분위기다. 깔끔하고 있을 건 다 있다.

인터넷도 된다. 좀 올드한 느낌을 주고 책상 앞 커텐을 열었을 때 깜깜한 벽이 나오는 걸 빼면 괜찮은 호텔이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