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마 못 먹는 사탕 핍앤팝

 

 달콤한 사탕아트를 만드는 예술 듀오 핍 앤 팝

 

 차마 못 먹는 사탕은 딱딱한 사탕 덩어리가 아닌 사탕 가루로 만든 예술품을 지칭하는 키워드입니다.

너무 예뻐서 차마 못 먹는 사탕이 된 것이죠. 이 예술 작품들은 호주의 두 예술가에 의해서 탄생했는데요.

니톨 안드리에빅타샤 슐츠가 함께 Pip and Pop이라는 예술가 듀오로 활동하면서 해오고 있는 작업이 바로 차마 못 먹는 사탕인 것입니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호주를 중심으로 전시회를 열다가 독일과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어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이들의 차마 못 먹는 사탕 작품들이 책으로 나오기 까지 했습니다.

 

 

 

 작업하는 모습을 보면 다양한 색깔의 설탕 가루를 하나씩 바닥에 뿌리면서 밑그림없이 바로 작업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작업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리고 오른쪽 위의 작품을 보면서 몇 분은 차마 못 먹는 사탕의 영감의 배경이 된 것이

이것이지 않을까 떠올렸을 것 같네요. 만다라인도의 축제 기간에 집 앞에 여인들이 그리는 환영의 그림 말이예요.

물론 그런 느낌이 나지 않는 것들이 훨씬 많지만 영향을 전혀 받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을 것 같네요.

 

 

 작업 방식을 보시면 눈치 채셨겠지만 이 예술작품은 단 한번의 전시 후에는 사라집니다.

그림처럼 영원히 보관 될 수도 없고 다른 전시에서 똑같은 차마 못 먹는 사탕을 만들어 낼 수도 없는 거죠.

오직 사진으로만 남을 수 있겠네요. 해수욕장에 만들어진 모래조각과 같은 운명.

로비에 작품을 쫙 그리고 그 위에 유리관을 덮어서 사람들이 지나다니게 한다면 영원히 남을 수도 있겠네요. 로비가 안되면 복도정도.

아, 위의 세작품은 2011년 나는 해를 쥘 수 있어요 전시회 작품입니다.

 

 

 

차마 못 먹는 캔디 동영상 

 

 

아래 두 차마 못 먹을 작품은 빙봉 빅뱅 전시회 작품입니다.

이렇게 화제가 된 김에 우리나라에서도 이들의 전시회가 열리게 되었으면 좋겠네요.

우리나라의 큐레이터 여러분 한국에 차마 못 먹는 사탕 전시회를 열면 관람객들이 넘칠 거예요.

어서 초대하세요. ^^ 제가 큐레이터라면 당장 초대할 텐데 말이죠. pip7pop@gmail.com 로 연락하시면 됩니다.

 

 

 관람객이 많지 않다면 혀라도 ㅋㅋ

아이와 함께 간다면 아이들 감시 잘해야겠어요. ㅎ

그나저나 색감이 정말 강렬하죠.

 

 

  

 

이 작품 사진은 핍 앤 팝 홈페이지(http://pipandpop.com.au)를 출처로 합니다.

이 포스팅은 차마 못 먹는 사탕을 소개하기 위함이니 더 많은 작품들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홈페이지에 방문해보세요. ^^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좀좀이 2012.08.24 07: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색이 정말 곱고 예쁘네요. 그런데 한 번 만들고 사라진다니 아쉬운데요? ㅎㅎ;
    정말 동화스러운 재료로 동화스러운 장면을 만든 거 같아요^^

  2. 장화신은 삐삐 2012.08.24 11: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색감이 정말 제 취향이네요..^^;작업하는 모습을 직접 보게 되면 정말 재미있을 것 같아요..예술하는 사람은 역시 발상이 틀리네요..잘 보고 갑니다.

  3. Santa Lucia 2012.08.29 12:57 신고 Modify/Delete Reply

    헉 -ㅁ- ㅋㅋ 이런게 있군요 ! 아가들 ㅂ ㅏ닥에 달라붙겠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