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 맛집

 

 다낭 맛집 호앙응옥과 미꽝

 

 베트남 여행을 하는 동안은 가이드북이 있어서 밥을 먹을 때 멀지 않으면 가이드북에 나와있는 맛집에서 밥을 먹었다.

다낭 맛집이라고 표시된 두 음식점에서 점심과 저녁을 먹었다.

체크인을 하고 바로 옆골목에서 본 호앙응옥(Hoang Ngoc)으로 갔는데 가격이 일반 로컬 음식점에 비해서 비싼 편이지만 양이 많고 확실히 맛있었다. 10만동 가까이 낸 것 같다.

 

 

 베트남 사람들 사이에서도 맛집으로 유명한 집인지 점심시간이 지난 시간이었는데도 사람이 상당히 많았다.

 

 

 밥은 밥공기에 놓고 먹어야 하는데 접시에 놓여진 밥을 먹으려니 어색하다.

아무래도 앞접시를 놓고 자기가 먹을 만큼 밥과 반찬을 가져다 먹는 분위기로 보이더라.

 

 

 닭고기 정말 맛있다. 우리나라에서 먹는 맛과 다르지 않다.

 

 

 요건 생선탕인데 두툼한 생선들이 가득들어있다. 국물은 신맛이 난다.

생선의 경우 더운 날씨에 쉬는 경우가 많아서 이런 요리법으로 발단한 모양이다.

태국음식을 좋아라하는 나는 신맛도 좋아하기 때문에 국물까지 맛있게 먹었다.

신맛이라는 게 매운맛처럼 먹다보면 계속 먹게되는 중독성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미꽝 전문점 미꽝 

 

 미꽝 전문점으로 가게 이름도 미꽝이다. 정확히는 미꽝 1A. 숙소에서 쫌 떨어진 곳인데 일상적으로 거리를 헤매이다보니 찾아가게 되더라.

베트남 사람들이 많이 왔다갔다한다. 대학로 국수집이 회전율이 높고 사람이 많은 것처럼 이 집도 그런 분위기다.

 

 

 미꽝은 위에 올려지는 고물에 따라 종류가 엄청 많은데 이 집에서는 3가지만 팔고 있다.

2만동인 Tom thit은 새우와 고기가 올려지는 것이다. Ga는 기차역이 아닌 닭고기이다.

Dac biet은 특별한 미꽝을 의미하는데 이 집의 스페셜 미꽝이라고 보면 되겠다.

 

 

 미꽝은 베트남 중부지방인 꽝남성의 '꽝'을 사용해서 미꽝이라고 부르는데 중부지방에서 즐겨먹는 음식이기 때문이다.

다낭이 바로 대표적인 중부지방이기에 다낭 사람들이 즐겨먹는 음식이다.

 

 

 가장 문안한 미꽝 닭고기를 시켰다. 국물이 아주 조금 있고 굵은 쌀국수가 위에 야채고명과 쌀과자, 레몬이 들어있다.

쌀과자는 국물에 적셔 먹으면 된다.

 

 

야채가 듬뿍 담긴 접시가 따로 나온다. 이래서 베트남 사람들이 날씬한 거겠지.

야채도 듬뿍 넣어서 비벼먹었다. 맛있다. 쌀국수와는 또 다른 별미다.

다낭에 와서는 미꽝을 꼭 먹어야 할 것 같다. 기호에 따라서 테이블 위에 놓인 다양한 양념장을 넣어 먹을 수도 있겠지만

난 담백한 맛을 좋아하기 때문에 패스. 유명한 집은 유명한 이유가 있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