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낭에서 호치민으로

 베트남 중부 다낭에서 베트남 최대도시 호치민으로

 

다낭역으로 향했다. 베트남 여행의 마지막 도시 호치민으로 향하기 위해서다.

미리 예매를 한 것도 기차 시간을 알고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냥 갔다. 정말 태평하다. -_-a

 

 

 당연하게도 야간기차다.

다낭역 앞 길거리 노점에서 밥을 먹었다. 여기도 반찬 초이스 가게인데... 여긴 별로 맛이 없네.

 

 

 

 다낭역 대합실에 앉아서 사람들이 차고 빠지는 걸 쳐다보고 있다가

무슨 말인지 알 수 없는 베트남 티비도 보다가 여행기도 정리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어서 다낭역을 나와서 주위를 배회했다. 큰 백화점점 하나가 보인다.

위로는 아파트가 있다. 지어진지 얼마 안되었는지 깨끗하다.

심지어 에어콘이 빵빵 =ㅁ= 좋다. ㅋ

 

 

 어슬렁 거리며 구경하다가 두리안을 샀다. 물론 큰 건 못사고 작게 포장되어있는 것.

처음에는 이게 무슨 과일의 제왕이냐라고 했던 두리안이지만... 이거 먹다보면 은근 매력있다.

 

 

 

저녁도 먹고 기차에서 까먹을 커다란 귤(?)도 하나 샀다.

 

 

 

 드디어 출발. 어느새 어둠이 내려앉았다. 어느새 익숙해진 베트남 기차. 내 자리를 찾아서 서둘러 발걸음을 옮긴다.

 

 

내 자리는 무려 3층 침대!! 편히 앉을 수도 없는 자리여서 주구장창 누워있는다.

짐을 놓을 수 있는 공간이 따로 있어서 다행이다. 도난 염려 같은 것은 가장 적고,

낮에 2층 침대는 접고 1층 침대 쓰는 사람과 앉아서 가는데 그 때는 1,2층 사람은 눕고 싶어도 못 눕는다.

그 점에서 3층 침대는 낮에서 누워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론 화장실 한번 가려고 해도 매우 불편하다는...

 

 

 

 호치민에 도착했다. 호치민은 1975년까지 사이공이라는 이름을 사용했기 때문에 여전히 많은 곳에서 사이공이라는 이름을 볼 수 있다.

기차역 이름도 사이공역이다. 모든 지폐에 새겨진 호치민에 대한 사랑을 드러낼 길이 없어서 도시의 이름까지 호치민... -_-a

호치민은 수도 하노이보다 더 크고 경제적으로 발달한 도시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enza 2012.08.31 13:46 신고 Modify/Delete Reply

    북에서 남으로 종단하셨군요ㅎㅎ저는 호치민에서 하노이까지 남-북으로 종단했었는데말이죠ㅎㅎ
    사진보면서 아는곳이 나오면 정말 기분이 좋군요ㅎㅎ
    다음포스팅도 기대합니다^^(매일 오게되는데요ㅎㅎ)

  2. alisoo 2012.09.11 14:34 Modify/Delete Reply

    제가 11월에 베트남에 가는데요 혹시 다낭에서 호치민까지 기차로 얼마나 걸리셨나요? 경비는요? 답변 좀 부탁드려요 너무 막막합니다 ㅠ

    • 가나다라마ma 2012.09.11 15: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저도 기록해 놓치는 않아서..
      시간은 10시간 넘게 걸리고 비용은 2만원정도 했던 거 같아요.
      걱정하셔야 하는 건 당일 기차표가 없을 수 있기 때문에 전날 기차역에서 사는 게 낫다는 정도일 거예요.
      어차피 야간기차여서 시간을 버린다는 생각은 없으니까 다낭에서 놀다가 밤에 기차타고 호치민으로 내려가시면 되는 거죠. 비용도 얼마 안하니 그리 걱정하실 건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