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퀴리 부인

 

 마리 퀴리 부인의 사랑, 아모르 빈치트 옴니아

 

마리 퀴리 부인은 라듐을 발견해서 노벨상을 2번이나 받은 것으로 우리에게도 익숙한 인물입니다.
그런데 마리 퀴리 부인이 아모르 빈치트 옴니아, 즉 사랑이 모든 것을 극복하게 만들거라는 이야기를
하며 노벨상 따위(!)보다 사랑을 중시했다는 사실은 위인전에 나와있지 않죠.
마리 퀴리 부인은 폴란드에서 프랑스로 이민 온 이주민으로 1895년 결혼 피에르 퀴르와 결혼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결혼 후 10년이 지난 1906년 4월 19일 마차에 깔려 급사했습니다.
그 후에도 여전히 연구에 몰두했는데 그러다 남편 피에르 퀴르의 제자인 폴 랑주뱅과 사랑에 빠집니다. 문제는 폴 랑주뱅은 유부남이었다는 것입니다.
남편이 죽기 전 마리 퀴리 부인은 남편과 함께 연구로 1903년 노벨상을 받았습니다.
1911년에는 남편이 죽은 후 혼자만의 연구로 노벨화학상을 받았습니다.
이 때 퀴리 부인과 사랑하는 사이였던 랑주뱅의 아내가 자신의 남편과 마리 퀴리가 불륜 관계라고 언론에 폭로를 합니다.
여론은 마리 퀴리 부인이 부도덕하다고 비난하고 나섰고 노벨상을 수여하는 스웨덴 왕립 과학 아카데미는 노벨상을 취소해야 하는 지에 대한 문제를 논의하기까지 이릅니다.
과학적 업적으로 받은 상을 불륜이라는 이유로 취소하는 것도 우스운 거죠.
그런데 이런 논의가 가능했던 것은 당시 과학계의 보수성 때문입니다.


 

 

 

마리 퀴리 부인은 남자가 아닌 여자였고, 프랑스인이 아닌 이민자였던 것입니다.
이 두가지 요소가 그녀에 대한 여론과 과학자들의 비난을 만들어냈습니다.
이런 엄청난 비난에 시달림에도 마리 퀴리 부인은 랑주뱅과의 사랑에 집착했습니다.
노벨상이 취소되더라도 랑주뱅과 함께 할 수 있다면 상관없었던 것입니다.
아모르 빈치트 옴니아, 사랑이 모든 시련을 극복해 줄 거라고 믿었던 거겠죠.
노벨상 그까이꺼 집에 하나있는데 뭐 라고 생각했는지도... ㅋㅋ

 

 


하여간 이런 마리 퀴리 부인과는 달리 세상의 관심과 비난에 당황한 랑주뱅은 결국 아내에게 돌아가고 맙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을 겪으면서 마리 퀴리 부인은 자살시도까지 하게되고 건강도 급속히 나빠집니다. 
마음을 다 잡은 그녀는 연구에 몰두합니다. 그리고 이 일은 그녀를 죽음으로 치닫게 합니다.
방사능에 많이 노출되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1934년 7월 4일 마리 퀴리 부인은 백혈명으로 사망합니다.
러시아의 지배를 받고 있던 폴란드라는 유럽의 변방에서 태어나 프랑스로 어렵게 이민을 온 그녀.
열심히 공부했고 열심히 연구해서 노벨상을 받은 퀴리 부인. 그리고 열정적인 사랑으로 두 번의 사랑을 한 그녀.
마리 퀴리 부인처럼 열정적인 삶을 살 수 있을까요?

 

 

 

 자, 여기서 재밌는 사실 하나. 마리 퀴리의 손녀 엘렌 졸리오와 랑주뱅의 손자 미셸 랑주뱅이 결혼했다는 거!!!

할아버지, 할머니가 이루지 못한 사랑을 이들이 이루었네요. 신기하네요.

 

마리 퀴리 부인의 일대기 동영상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화신은 삐삐 2012.09.01 22: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역시 성공한 사람들은 정열적인 사람이 많은것 같아요..일에서도 사랑에서도..전..성공하긴 글렀네요..--;

  2. 카르페디엠 2012.09.02 11:14 Modify/Delete Reply

    연구적인 업적은 업적대로 평가하겠지만
    글쎄요. 저 불륜이 아름답다고 할 수 있는건지....
    저 유부남의 부인과 자식들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어처구니 없는 일이고
    도덕적이고 객관적인 관점에서도 불륜이 열정적이라고도 할 수 없을건데요.
    연구 업적이 대단하다고 불륜을 미화하는게 아닌건지.
    우리나라 재벌 미화나 다를게 없군요.
    경제적 업적이 대단하고 비리나 불공정 행위 역시 열정적인 경영의지때문이다.

    • 가나다라마ma 2012.09.02 11: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근데 이건 감정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렇게 재단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요. 그리고 열정적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잘못 알고 계신 듯 한데요. 히틀러라고 해도 광기에 사로잡혀 전쟁에 '열정적'으로 올인했잖아요. 열정적이라는 단어는 '어떤 일에 열렬한 애정을 가지고 열중하는'이라는 뜻이네요.
      불륜이 아름답다고 이야기한 적 없구요. 퀴리 부인의 삶이 열정적이라고 말한 거죠.
      아, 그리고 재벌에 대한 이야기...
      전 재벌이 경제적 업적을 이루었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국가와 중소기업, 일반 국민들이 손해를 보면서 이익을 재벌에게 몰빵해주는 거지 재벌이 경제적인 업적을 낸 건 아니잖아요. ^^

  3. Yuri 2012.09.02 12:39 Modify/Delete Reply

    저... 퀴리 부인의 열정은 감동스럽지만 사실 스캔들은 날조된거라고 합니다.
    언론에 공개된 연애편지도 폴의 부인이 날조한거라고 하더군요.(폴은 남편의 친구라고 하네요 제자가 아니라 거기다 편지를 날조해서 뿌리고 다녔다네요)
    거기다 노벨화학상을 받을때 수상위원회도 조사를 했는데 먼지 하나도 안나왔다네요
    사실 여성 차별이 심했던 시기라 주변의 보수적인 시선들과 통념들이 이런 사태를 만들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도 아까전에 본 tv에서 나왔는데 사실을 알고 나니 그렇네요... 좋아하는 프로인데... 가끔 저러더라구요(tv에 나왔던 포기하라는 권유도 없었다네요... 거참...)

    • 가나다라마ma 2012.09.02 2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정말요? 그렇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미 죽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당사자가 앖으니 왜곡되기 쉬운 것 같네요.

  4. dd 2014.04.15 16:24 Modify/Delete Reply

    랑주벵 가족 사진은 랑주벵 가가아니고
    퀴리가 사진입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