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간 맛집

 바간 맛집 웨더 스푼, 달라 카페

 

바간 맛집이라는 제목을 붙였지만 그냥 바간 음식점이다.

왠지 음식점은 대신 맛집이라고 써야 할 것 같은 분위기 ㅎ 내용만 정직하면 되잖아? 제목은 좀 낚시였음을 인정함. -_-

 

첼시와 맨체스트의 경기에 호프집이 가득찼다. 골이 들어가고 빗겨갈때마다 환호와 탄식이 멀리까지 들린다.

미얀마 사람들의 축구 사랑은 굉장하다.

 

 

 내가 머물던 팬 체리 게스트하우스 바로 길건너에 있는 웨더 스푼 바간 레스토랑.

위의 현지인이 가득한 레스토랑 옆집이다. 옆집에는 미얀마 사람이 가득하지만 이곳엔 외국인이 가득하다.

 

 

그 이유는 바로 씽씽~ 와이파이 때문이다.

이 집 와이파이가 빠르다. 내 게스트하우스에서는 아슬아슬하게 접속되었다 안되었다 한다.

아 게스트하우스가 조금만 이 식당하고 가까웠어도 방에서 와이파이를 하는 건데 아깝다. ㅎ

웨더 스푼의 와이파이 비번은 wspn1324다. 혹 앞을 지나갈 때 도둑 와이파이로 카톡 할 수 있다. ㅋ

집에 문자도 안 보내지는데 안부를 전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문자가 안 보내지는 나라는 미얀마가 처음 -,.-

 

 

 

치킨 카레에 두리안 쥬스를 시켜 먹었다. 맛있더군. ㅎㅎㅎ

그러고보니 이 집은 태국음식이 많다. 스탭 중에 태국 사람도 보이는 듯하고.

태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보니 태국인 중 장사를 하러 오는 사람도 있는 모양.

 

웨더 스푼에서 저녁을 먹고 들어와서 바로 잠이 들었다.

컴퓨터를 충전할 수 없으니 사용할 수도 없다. 그러니 자연히 방에 들어오게 잠만 자게 된다.

하루종일 자전거를 타고 다니니 푹 쉬는 것도 나쁘지 않다.

 

 

오늘은 오전에 바간 시장을 가려고 늘 가던 올드바간과는 반대쪽으로 길을 잡았다.

그리고 아침을 먹기 위해서 Dollar cafe에 들렀다.

 

 

아침은 당연히 모힝가다. 이 집은 좀 느끼한 맛이 많이 났다. 그래도 국물이 맛있어서 다행이다.

후추를 많이 넣었는지 후추 냄새가 많이나던 시원한 국물.

 

 

난향은 뭐하는 가게일까?

 

내셔널리그 포 데모크래시는 동네마다 하나씩은 다 있구나.

영화 <레이디>에서 봐서 그런지 왠지 반가움.

 

 

미얀마에서 처음 먹은 수박이다.

생글거리며 웃던 아주머니는 내게 100%의 폭리를 취하셨다.

수박 한조각을 썰어서주는 건 미얀마 어딜가나 100짯이었다.

처음이어서 이때는 몰랐다. 아줌마가 200짯이라니까 그렇구나 했지.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도별도 2012.10.24 18:41 신고 Modify/Delete Reply

    잘보고갑니당~~~~~~~~~~~~~^^

  2. 아이러뷰 2012.10.24 18: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일상에 지쳐있는 이따 요런 평화스런운곳 여행가고 싶어 지는 군요^^

  3. 히티틀러 2012.10.24 22:19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행자의 입장에서 와이파이가 되는지 여부는 정말 중요하죠.
    인터넷을 하기 위해서 조금 비싸거나 맛이 없더라도 와이파이 되는 곳을 찾아가는 경우도 있고요.
    현지인이 바글거리는 옆집 식당도 한 번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