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간에서 만달레이로 가는 방법은 3가지다. 버스, 배, 비행기.

비행기는 애초에 생각도 하지 않았다. 가장 편하고 많은 차편이 있는 것이 버스이지만 배를 타보고 싶었다.

근처 여행사에 물어보니 40달러, 배편도 많지가 않다. 근데 비행기는 41달러. -_-a

그냥 버스타자. ㅎ 바간 버스터미널 맨 끝이 만달레이로 가는 버스 티켓을 파는 곳이다.

 

 

 

로드 투 만달레이를 들으며 포스팅을 보세요. ㅎ

 

만달레이 가는 버스. 무려 우등버스와 같은 한 줄 3개 의자!!!

편하게 가게 되었다. 버스 가격은 8500짯이다. 게스트하우스 앞까지 버스가 데리러 오니 버스터미널에서 멀더라도 괜찮다.

 

 

역시나 쩌렁쩌렁하게 미얀마 뮤직비디오와 영화를 틀어주는데... 저거저거 이효리 아냐?

나중에 다른 곳에서 탄 버스에는 이효리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든 것을 틀어주더라. 음악은 미얀마 최신가요.

우리나라에서 만든 게 아니다. 조잡한 영상과 미얀마 글들이 사이사이 들어간 걸로 봐서는 인터넷에서 이효리 사진을 모아서

만든 것 같았다. 이효리가 미얀마에서도 인기가 있네. 드라마에 나오는 연예인들만 인기 있는 줄 알았는데 말이야.

 

 

비포장 도로가 많다. 길도 좋지 않다. 그리고 굉장한 방법으로 도로를 만들고 있었다. =ㅁ=

미얀마는 아직 사회기반시설이 잘 되어있지 않다. 이제 본격적인 변화가 시작될 곳.

 

 

 

 

 

점심을 먹기 위해 버스가 휴게소에 섰다가 다시 만달레이로 향해 출발했다.

휴게소에서 간단하게 먹고 있는데 정차된 버스 엔진에 연신 찬물을 부어대고 있다. ㅎ

창 밖 모습이 멋지다.

 

 

 

저건 뭐지?

 

 

2시가 되기 전 만달레이 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역시나 택시 기사들이 달려든다.

마치 만달레이가 익숙한 듯 걸어서 그곳을 빠져나간다. 버스터미널 입구에 있는 식당에 가서 짐을 내려놓고 밥을 먹었다.

 

 

차량 택시는 역시나 탈 엄두를 내지 않았다. 터미널에서 나가 큰 길로 가면 버스를 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터미널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버스는 어느 나라 어느 도시에 가도 많이 있는 거니까.

점심을 먹는 동안 옆에서 오토바이 택시 기사가 3천짯에 간다고 이야기한다. 됐거든요.

2500짯으로 내려간다. 난 그냥 버스 타고 갈 생각이야라고 하자. 버스 타려면 저 멀리 큰 길로 가야 한단다.

딱 봐도 200미터만 걸으면 되겠구만. 밥을 먹고 큰 길로 걷는다. 근데 힘들구나. 버스를 잡을 수나 있을까나...

터미널에서 날 지켜보았는지 다른 오토바이 택시기사가 쫓아오더니 1500짯에 데려다 주겠단다. 그래서 그냥 탔다.

역시나 자기가 아는 싼 숙소로 데려다 주겠단다. 숙소에서 받을 커미션을 생각해서 싸게 해준다는 거였나?

되었다고 시계탑에서 데려달라고 했다. 시계탑 근처에 숙소 몇 개가 모여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마을한의사 2012.10.29 10:49 신고 Modify/Delete Reply

    미얀마 정말 좋다고 그러더라구요. 국수가 맛있어 보여요!

  2. 히티틀러 2012.10.29 17:55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 굉장한 곳이네요.
    도로를 만드는 방법도 굉장하고, 저렇게 많은 짐&사람을 싣고도 경운기가 간다는 것도 굉장하네요@.@!!!

  3. 아레아디 2012.10.30 01:36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도 낯선 풍경을 보고 싶네요..ㅎ
    부럽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2.10.30 10: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레아디님 블로그 보니 블로그 수익이 상당하실 것 같은데 떠나세요~!
      인터넷만 되면 블로그는 계속 할 수 있잖아요. 최고인 듯.
      블로그로 돈 벌면서 여행다니는 거.

  4. 좀좀이 2012.10.30 01:44 신고 Modify/Delete Reply

    미얀마 사진들 보니 미얀마어를 공부해 미얀마 여행을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글씨가 참 예뻐보여요 ㅎㅎ;

    • 가나다라마ma 2012.10.30 10: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좀좀이님 블로그 여행기 읽으면서도 많이 느꼈는데
      언어 배우는 걸 좋아하시나봐요.
      미얀마 글씨가 참 예쁘긴해요. 동글동글 한 것이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