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양 

 박서양의 삶

 

박서양은 백정의 아들로 한국 최초의 의사 중 하나입니다.

물론 이 최초라는 것은 서양의학을 공부한 의사를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박서양은 사실 우리에게 굉장히 익숙합니다.

몇년전 티비에서 방송했던 제중원이라는 드라마를 기억하시나요?

그 드라마가 바로 박서양의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당시 제중원이 실화라는 것이 알려지고 박서양은 재조명되기 시작했습니다.

최초의 의사이기도 하지만 그가 백정의 아들이라는 것은 굉장히 놀라운 일이었죠.

당시는 아직 조선 시대로 신분제가 남아있던 시기니까요.
그것이 가능했던 것은 박서양이 의학을 공부한 제중원(후에 세브란스병원)이 서양의 의료선교사들에 의해서 주도적으로 운영되었기 때문입니다.

박서양의 아버지는 백정 박성춘이었습니다.

그는 콜레라에 걸려 죽음을 목전에 두었었는데 에비슨 의료선교사가 그를 치료해주었습니다.
박서양은 아들 박서양이 백정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천주교 학교와 예수교 학당에 보냈습니다.

박성춘은 에비슨에게 박서양을 맡아달라는 부탁을 합니다.

당연히 에비슨은 거절하지만 끈질긴 그의 부탁에 우선 그를 병원에 데려다가 온갖 잡일을 시킵니다.

 

 

 

박서양은 무슨 일이든 불만없이 성실히 잘 해내었습니다. 이를 지켜본 에비슨이 박서양을 의학반 과정에 입학할 수 있게 도와주게 됩니다.

그것이 1900년 8월 박서양이 고작 15살 때 일입니다.
백정 박성춘은 후에 은행가가 됩니다.

신분 사회에서 어쩔 수 없이 백정이 되었지만 변화하는 역사 속에서 자식만은 달리 크기를 원했고 자신 또한 영민했던 그는
결국 당시 숙명이라고 생각되었던 신분의 굴레를 벗어나게 된 거죠.

 

 

 

박서양의 성실함은 제중원 의학반 과정에서도 여실히 드러났고 1908년 6월 이들이
졸업 할 때는 7명의 졸업생 중 구두시험과 실기시험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고 의사가 되었습니다.

 

 

 

박서양은 졸업 후에 중앙학교, 휘문학교, 오성학교 등에서 화학을 가르치고
세브란스 간호원양성소에서 해부학등을 가르치며 교수로 재직했습니다.
그러다 1917년 학교를 그만두고 간도에 구세의원을 개업합니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유일한 병원이었기에 1년에 그가 보는 환자는 1만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가난한 사람들이어서 그 중 1/3이 무료 진료를 받았다고 하니 그가 보통 사람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박서양은 독립운동에도 적극 동참해서 군의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1940년 55세로 광복을 보지 못하고 사망하게 됩니다.
오랜 시간 박서양은 잊혀져오다가 2008년 건국포장을 받게 되고 드라마로 만들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게 되었습니다.

 

 

박서양의 이야기 잘 보셨나요? 그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근사마 2012.10.27 22:30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이런 내용 정말 재밌네요^^
    정말 유익한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