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염녀 종리춘

무염녀가 불린 종리춘 왕비되다

 

제나라 왕의 부인인 종리춘은 무염녀라는 더 많이 불리어졌다.
무염라는 마을 처녀라는 의미이다. 종리춘은 왕비가 되기 전부터 제나라에서 유명인사였다고 한다.
그 이유는 외모 때문이었다.
무염녀 종리춘의 외모는 극추무쌍이라는 말을 할 정도였다고 하는데 극추무쌍은 세상에 둘도 없이 엄청나게 추하다는 의미이다.


그녀를 묘사한 글에는
절구와 비슷한 머리에 눈이 쑥 들어갔다. 울대뼈가 코 위에 툭하니 나와있고 비둥비둥한 목를 가지고 있다.
머리카락이 별로 없고 허리에 굽는데 가슴에 허리춤에 있다
고 전하고 있다.무염녀의 이런 외모는 나라 안에 퍼져있었고 어떤 남자도 그녀를 거들떠보지 않았다고 한다.
그렇게 종리춘은 늙어갔고 마흔이 바라보게 되었다.

 

무염녀는 삶의 변신을 위한 결심을 하고 궁을 찾아간다. 그리고 궁의 청소나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부탁을 한다.
모두가 비웃었지만 왕은 그러라고 허락한다. 어느날 왕이 뜰을 청소하고 있던 종리춘에게 자신이
천하의 왕이 되고자 하는데 어떻게 해야겠냐고 묻는다. 그러자 무염녀는 어렵다는 말을 4번이나 반복한다.
왕이 그 까닭을 묻자. 그녀는 마치 준비했었다는 듯 망설임없이 대답한다.

1. 주변의 진과 초나라 등 지리적 요건이 나쁘다.
2. 현인은 산 속에 은거하고 있고 궁에는 간신배만이 가득하다.
3. 왕이 40이 넘었는데 왕세자를 정하지 않았다.
4. 조정은 매일 술판이다.

 

 

 

이러한 지적에 왕은 충격을 받았다. 순간 깨달음을 얻은 것이다.
이렇게 종리춘은 사리에 밝고 대의를 잘 알고 있었다. 왕은 무염녀의 지적 사항을 모두 개선하고
그녀를 왕비로 맞이했다.

얼핏 <꽃보다 남자> 같은 드라마도 생각난다.
재벌이 '내게 이러는 건 니가 처음이야'라며 사랑에 빠지는 거.. ㅋㅋ
아부하는 신하들과 여자들에 둘러쌓여있던 왕이 못생긴 여자가 와서 '니가 이렇게 살면 안된다'고 하자 사랑에 빠진거야. >0<

오늘의 교훈. 사람은 예쁘거나 똑똑하거나 둘 중에 하나는 해야한다.

 

드라마 소재로 사용하기도 좋은지 종리춘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도 있네. 물론 현대물로 각색된.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려워말라 2012.12.10 00:51 Modify/Delete Reply

    차라리 박경림이나 서춘화 이영자 박지선 그것도 아니면 장미란이나 고 최용순같은 여자를 아내로 삼아야 가정이 잘된다는걸 깨달아야죠~!

  2. 두려워말라 2013.01.15 14:18 Modify/Delete Reply

    차고로 후진타오 주석의 아내 류융칭여사의 외모도 봤듯이 키도 작고 왜소했고 생김새도 못생겼다! 하지만 후진타오 주석님의 말씀에는 "마누라가 나보다 두살이나 많고 얼굴도 못났으니 니가 만날일없지! 하지만 나는 이렇게 못생기고 키작고 여자같지않게 생긴 아내가 좋아! 문화대혁명때 미녀아내를 둔 사람들은 다 힘들어서 이혼했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