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공주네 횟집 

 3만원이면 푸짐한 자연산 회 코스를 먹을 수 있는 제주 팔공주네 횟집 

 

서귀포의 팔공주네 횟집은 사장님이 여덟 자매 중 여섯 째이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다.

그냥 지은 가게이름인 줄 알았는데 실제로 팔공주 집안이라고 하니 정말 대단하다.

 

 

횟집에 들어서기 전에는 항상 가게 앞에 있는 수조를 들여다보게 되는데

팔공주네 횟집에 앞 가게 수조의 원산지표시를 보니 개불을 제외한 모든 것이 국내산.

그리고 대부분이 자연산이다. 게다가 팔공주네 횟집은 가격마저 합리적이다.

이것이 가능한 것이 가족들이 관련부분에 곳곳에서 일하고 있어서 신선하고 저렴한 수산물 공급이 가능하다고 한다.

대가족의 장점이 일을 하는데도 톡톡히 도움을 주고 있는 것이다. 물론 사먹는 소비자 입장에서도 좋다. ㅎ

 

 

 

귀여운 그림과 함께 딱 이 두 메뉴만 이렇게 광고되어져서 눈에 먼저 들어왔다. 

 

 

 

팔공주네 횟집은 제주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 있다.

지난 여름 이 부근에 있는 석부작 팬션에서 잠을 잤었는데 그 때는 왜 여길 몰랐는지 모르겠다.

우리 일행인 이 날 먹은 것은 1kg 기준으로 4인이 푸짐히 먹을 수 있는 자연산모음회 (12만원)다.

 

 

정말 깔끔하게 상이 차려지기 시작한다. 우선 밑반찬들이 깔리고.

 

  

 

  

 

골뱅이소면에 한치전, 성게 미역국도 나온다. 벌써 행복해진다. ㅎ

팔공주네 횟집에서는 정말 배불리 먹을 수 있기에 여기서 과식하면 안된다. 페이스조절을 할 필요가 있다.

4인이 12만원에 먹는 코스이기 때문에 1인당 3만원꼴이다. 그래서 이렇게 푸짐하게 먹을 줄은 예상하지 못하고

이 때 많이 먹으면 정말 메인이 나왔을 때 힘들어질 수 있다.

 

  

 

하나같이 싱싱한 해산물이 나오기 시작한다.

멍게, 뿔소라, 전복, 성게알, 문어, 자리돔, 갈치회, 새우, 한치등이 하나씩 집어먹을 수 있도록 나온다. 

사실 이것들은 아무 설명이 필요치 않다.

 

 

  

 

성게알과 성게, 제주 갈치.

 

  

 

자리돔에는 원래 이렇게 꼬리가 달려있는 걸까. 이 녀석은 먹기가 불편했다. >ㅁ<

 

  

 

갈치회가 놓여져 있는 곳이 독특하다. 진짜 갈치가 감싸고 있는 것이다. 오, 신기해. =ㅁ=

 

  

 

입맛을 돋구는 것을 넘어서 입안과 뱃속을 행복감으로 가득채워버린 스끼다시에 이어서

메인인 자연산 모듬회가 나왔다. 팔공주네 횟집은 신선함이 정말 남다르다.

 

 

 벵에돔, 참돔, 방어의 쫄깃함과 고소함으로 이미 방금 전에 나와서 나를 행복하게 했던 스끼다시 접시는

머리 속에서 증발해버렸다. 방어축제에서 펄떡이던 그 방어의 활력이 그대로 느껴지는 방어의 회. 아... 오버다. ㅋㅋ

그저 맛있다. 맛있다. 맛있다고만 하기 민망해서 ㅋ 근데 정말 맛있다. ㅎ 

 

  

 

  

 

누가 뭐라고 해도 나는 아직도 초고추장에 찍어먹는 게 제일 맛있더라. ㅎ 어린이 입맛인가보다.

탱탱하게 라인을 살리는 방어. 물 속에서 벌떡이던 그 모습 그 라인 그대로네. 살아있네 ㅋㅋ

 

 

메인 접시가 끝나고 행복한 엄마미소를 짓고 있을 때 등장하는 접시들.

뭐 콘이야 그렇다치고 전복 버터구이도 나온다. 저희 12만원 자연산 모듬회 시킨 거 맞나요? 맞습니다~

저희는 가족이 배를 가지고 있고 수산물 경매장과 관련된 일을 하고 다 하기 때문에 이렇게 저렴하게 좋은 물건들을 팔 수 있는 거예요.

안 그러면 이렇게 하기 힘들죠.

라고. 일반 횟집에서는 이 가격에 팔공주네 횟집처럼 줘서는 남는 게 없는게지.

 

 

 

새우구이와 참조기구이. 집에서는 이 조기 한마리로도 밥 한 그릇 뚝딱인데. ㅎ

그릇 하나하나에 담긴 것들이 하나같이 괜찮다. 별로일 만한 것도 있을 만한데 말이다.

 

  

 

오... 정말 끝없이 나온다. 이쯤되면 옆 사람에게 먹으라고 강하게 권하고 숟가락에 떠주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내 젓가락을 놓치도 못한다. 맛있기 때문이다. ㅎ

 

  

 

옥돔튀김탕수육은 진짜 별미다. 이거 왠지 중국에서 일품고급요리로 나올만한 비주얼과 맛이다.

근데 팔공주네 횟집에서는 그냥 고구마튀김과 어깨는 나란히 하며 옆에 있다. ㅋㅋ

 

  

 

그래... 저녁을 아 먹으면 되는 거야. 그래야 이 맛있는 알밥을 먹을 용기가 생기는 거다. ㅋ

배가 부르는데도 계속 손이 가는 맛.

 

 

 

드디어 마지막 메뉴 지리가 나온다. 옆 테이블은 매운탕을 지켜서 나눠 먹기로 했다.

시원하니 좋다.

 

 

지리인데 왜 이렇게 살이 많은 거냐. 완전 배부르다고 ㅋㅋ

 

 

매운탕도 얼큰하다. 뽀글뽀글

 

 

ㅎㅎ 나 완전 욕심재이다. 두개 다 놓고 이거 먹다가 저거 먹다가~

배 부르다는 것은 거짓말인가. ㅋ

팔공주네 횟집에 오기위해 제주도에라도 온 것처럼 열심히도 먹었구나. =ㅁ=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잉잉e 2012.11.30 08: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비쥬얼이 엄청나네요
    매운탕맛있겠다...

  2. 나루 2012.12.01 16:45 Modify/Delete Reply

    사진이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