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지물 본점

 

 제주 산지물 식당에서 갈치국과 성게국

 

3박 4일의 제주 가을여행의 마지막날이다. 비가 내려서 따뜻한 국물이 먹고 싶은 날이기도 했다.

산방산 게스트하우스에서 일어나자마자 제주 산지물 식당으로 가기전 제주우유로 속을 달래고 제주 산지물로 향했다.

 

 

 

일행들과 갈치국 (1만원)과 성게국 (8천원)을 시켜서 나눠먹었다.

성게국은 주문할 때 인기가 좋았는데 갈치국은 비리지 않을까해서 걱정하는 경우가 많았다.

근데 갈치국이 비리지도 않고 더 시원하다. =ㅁ= 갈치해장국인가요. ㅋ

 

 

3박 4일간 정말 회를 많이 먹었는데도 제주를 떠나는 마지막날이다보니 아쉬움에 또 회를 먹게 되는 듯. ㅎ

갈치회와 고등어회를 옆 테이블과 반반씩 해서 주문했다. 테이블을 2개이상 쓸 정도로 일행수가 되면 이렇게 하면 괜찮은 듯 싶다.

똑같이 한접시에 3만원씩이니까.

 

 

깍두기, 두부, 미역, 김치, 짱아찌, 콩나물 등이 밑반찬으로 나온다.

깍두기와 짱아찌가 맛있더라.

 

 

  

  

  

 

위에서 말한대로 갈치와 고등어가 반씩 담겨져 나왔다.

사실 제주에 여행오기 전에는 고등어회를 거의 먹은 적이 없다.

그런데 3박 4일간의 여행동안 정말 많이 먹는 듯하다. 아무래도 제주 고등어가 유명하다보니 그렇게 되는 듯하다.

제주 산지물의 고등어회도 싱싱한 맛이 살아있다.

 

 

 

 

간단하게(?) 회 한접시를 비우고 이제 밥이 나온다.

동그란 밥공기가 특이하다.

 

 

성게가 듬뿍 들어간 성게국 등장~ ㅎ 밥을 듬뿍 말아먹어도 부담없이 맛있다.

성게국은 제주도의 대표적인 국이다. 제주에서 흑돼지와 회만 먹고 갈게 아니라 제주의 향토음식도 먹어봐야한다.

특이 아침메뉴로 좋은 것 같다. 제주 산지물의 성게국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겠다. 음.. 난 여기서 처음 먹어보니까. ㅋ

 

 

 

갈치국과 함께 나온 갈치내장. 생선알 맛이다.

그리고 고등어초절임.

고등어회와 갈치회를 주문해서 나온 건가? 하여간 괜찮다. 독특한 느낌이어서 특별한 음식을 먹는 기분이랄까.

 

 

 

모두가 걱정했던 갈치국. 하지만 이미 먹어본 분들의 추천으로 주문했던 갈치국.

제주 산지물의 갈치국은 전혀 비리지 않았다. 썰어져 들어있는 고추때문인지 국물이 칼칼하기까지 했다.

지난밤 술을 마셨다면 시원한 해장국 역할을 할만한 음식이었다. 경남지방에도 먹는데 생갈치호박국이라고 한다고.

그래도 역시 갈치는 제주산 갈치니까 제주 갈치국이 갑 ㅋ

 

 

 

제주시 건입동 1388-1
064-752-5599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