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기기들의 가격이 천차만별이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점에서 좋지만 살펴볼게 더 많아졌다는 것 때문에 머리가 복잡해지기도 하다.

마우스도 수십만원짜리에서 몇 천원짜리까지 다양한데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에 몇천원짜리 마우스도 상당히 괜찮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

잘만 M200은 최저가검색을 하면 단돈 7천원에 불과하다. 배송료를 합쳐도 만원이 되지 않는 것이다.

그럼에도 상당히 전혀 불편함이 없고 상당히 괜찮은 성능을 내고 있어서 저렴한 마우스를 사용하고자 한다면 추천하고픈 마우스다.

괜찮은 성능에 저렴한 가격 때문에 피씨방용 마우스로 불리기도 한다네. 피씨방 간지 100만년이어서 그건 잘 모르겠다.

 

 

광고 문구는 좀 과장이 ㅋㅋ

모두가 원하는 마우스의 최종 진화래 ㅎ

잘만 M200은 5버튼을 장착하고 있다. (오른손잡이일 경우) 오른쪽 엄지 부분에 앞,뒤 버튼이 있는데 아래쪽에 있는 것이 뒤로 가는 버튼이다.

사실 왠만한 마우스는 일반적으로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잘 움직인다.

오랫동안 무선 마우스를 사용하던 나도 건전지가 떨어지면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 빼고는 불편함은 없었다.

근데 이 녀석을 연결하고 나니 제어판에서 설정을 바꾼 것도 아닌데 움직임이 빠르고 부드럽다. -_-a

에잇! 8만원짜리 무선마우스 따위 ㅠㅠ 그만큼 잘만 M200은 괜찮다.

 

 

M200은 DPI가 1000이다.
DPI는 Dot Per Inch로 마우스를 1인치 움직일 때 움직이는 점의 개수를 이야기한다.
즉 마우스를 1인치 움직였을 때 얼만큼 빠르고 움직이냐는 것이다.
즉 1000dpi는 마우스를 1인치 움직이면 모니터의 1000개의 점만큼 커서가 움직인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1000dpi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하는데 요즘은 4000,8000을 넘어서 1만까지 나오고 있는데 오바다.

3000만 넘어도 다 그게 그거 아닐까 싶다. 그래도 보통 1600dpi를 선호하고 있어서 dpi는 조금 부족하지만 불편하지는 않다.

그래도 사람들의 성향 때문인지 게임 성능이 점점 좋아지고 있어서 인지 M400은 1600이더라.

 

 

저렴한 마우스인만큼 디자인은 심플하다. 특징적이라고 할 것까지는 좌우대칭형이기 때문에 왼손, 오른손 어느 손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그동안 건전지 넣은 무선 마우스를 사용해서 인지 73그램의 잘만 M200의 무게가 가볍게 느껴졌다.

프레임레이트는 3천으로 4천에서 6천이상되는 게임전용 마우스들이 많은 상황에서 조금 부족한 하지만

실제로 사용할 때는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렵다.

 

 

 

보급형 게이밍 마우스임을 내세우고 있어서 게임을 해서 확인을 해봐야겠는데 지금 컴퓨터에 깔린 게임이 없다. -_-a

요즘 게임 할 시간이 없는데다 사진을 취미로 가지면서 사진이 기하급수적으로 용량을 잡아먹으면서 깔려있던 게임을 죄다 지운 것이다. 쩝.

그래서 반쪽짜리 리뷰가 되는 듯. 웹서핑 중에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 기존에 사용하던 무선마우스보다 더 편리하다.

빠르게 움직여도 원하는 정확한 지점에 잘 서고 빠르다.

그런데 이런 건 잘만 M200이 저렴한 마우스라는 전제를 깔고 있기 때문에 생긴 것일 수도 있다.

만약 이게 5만원 정도 한다면 온갖 것이 단점으로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만원도 하지 않는 가격에 이 정도면 추천 할만한 마우스인 것이다.

 

 

 

마우스에 때가 끼는 것은 잘만 M200만의 문제는 아니다.

마우스는 컴퓨터를 사용할 때 워낙 오랜시간 손에 잡고 있는데다가 평상시에는 덮어두는 게 아니라

그냥 책상 위에 노출되어있어서 먼지가 쌓이기 마련이다.

 

 

 

잘만 200을 사용했을 때 조금 부족하다고 느낀다면 잘만 400을 사용해 보는 것도 좋은 것 같다.

DPI, 프레임 레이트 등을 높이고 버튼도 6개로 늘렸다. 가격은 2배다. 최저가가 17,000원 정도 하더라.

 

 

에누리닷컴 체험단으로 받은 제품을 사용한 후 쓴 포스팅입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