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스텀프 죽음의 왈츠

 

 존 스텀프 이야기 and 요정의 아리아와 죽음의 왈츠

 

 

 작곡가 존 스텀프가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유는 그가 그린 악보 때문입니다. 음표로 가득찬 그의 악보, 특히 죽음의 왈츠(정식 곡명은 요정의 아리아와 죽음의 왈츠)는 연주를 위해서 손가락 46개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무도 솔로로 연주할 수 없습니다. 워낙 많은 음표로 가득차 있어서 오선지는 90%가 채워져 있고 일반 음표의 30배나 되는 대형 음표가 존재합니다. 특이한 지시어와 보통의 작품에서 볼 수 없는 박자가 십여개 있습니다. 1초에 4분음표를 70번 치는 빠르기와 7옥타브를 넘나듭니다.

 

 존 스텀프의 악보에서 쉽게 사람들의 눈에 띄는 것이 그림입니다. 독특한 그림들이 눈에 띄고 숫자도 보이기 때문에 이에 얽힌 괴담들도 돌고 있는데요. 죽음의 왈츠 외의 존 스텀프의 작품들에서도 다른 형태의 그림들이 보이기 때문에 그는 단지 이런 식의 익살스럽고 위트있는 작업을 즐기는 작곡가였다고 보여집니다. 희곡 같은 경우도 무대 위에서 공연되어지기 위해서 쓰여지지만 공연보다는 읽기 위한 용도로 쓰여지는 작품들이 있잖아요. 그런 거라고 생각되네요.

 

 존 스텀프의 삶에 대해 간략히 정리해보자면 존 스텀프는 1944년 3월 24일에 태어나 2006년 1월 20일에 사망하였습니다. 캘리포니아 레이크우드에서 자라 롱비치 대학에서 작곡을 공부했습니다. 그 후 캘리포니아 주립대 입학했습니다.  비틀즈를 광적으로 좋아해서 80년대에는 완벽한 비틀즈(The compleat Beatles)라는 비틀즈 음악 컬렉션을 발간하기도 했습니다.

 

 존 스텀프의 악보들

 

아래, 죽음의 왈츠 악보를 보시면 1:21이라는 숫자도 나오고 독특한 문양들이 존재하죠. 

 

 

 

 존 스텀프 악마의 왈츠 연주 동영상

 

사람의 손으로 연주 할 수 없기에 컴퓨터가 연주한 존 스텀프, 악마의 왈츠입니다.

 

 

이건 죽음의 왈츠를 한 사람이 연주 할 수 있도록 편집해서 연주한 것입니다. 피아노 치시는 분들... 도전해보세요....;;;;;

 

 

원본 그대로 존 스텀프의 <죽음의 왈츠에>에 도전 하실 분들을 위해 건반이 잘 보이도록 연주된 영상을 가져왔어요. 그럼... 도전?! ㅋㅋㅋㅋㅋㅋ

음악제 같은 거 할 때 다섯명이 나란히 서서 연주하면 가능 하려나?

 

 

 

 존 스텀프 악보의 영향

 

존 스텀프의 악보는 다음 세대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물론 그의 작품에 감명을 받은 사람들에게요. 아래는 그의 작품에 영향을 받은 작곡가들의 작품입니다. 오른쪽에 보이는 콧수염 아저씨의 모습에 빵 터지지 않으셨나요? ㅋㅋㅋ

이게 악보라니... ㄷㄷㄷ 

 

 지도인가 악보인가....

 

 

 

 

 

 

 존 스텀프의 오래된 작품입니다. 빛 바랜 종이가 세월을 말해주네요. 그의 악보가 미스테리가 아닌 경이로움으로 받아들여져야겠죠.

 

듣는 음악의 즐거움 뿐 아니라 악보를 보는 즐거움까지 선사했으니까요.

 

'오늘의 이슈 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툭의 저주  (0) 2012.07.07
이란 여자 닌자는 실제하나?!  (0) 2012.07.05
만질 수 있는 진짜 페이스북  (0) 2012.07.04
바나나 자살  (2) 2012.07.03
곽현화 바나나 논란 사건  (1) 2012.07.03
바나나로 그린 그림  (2) 2012.07.02
존 스텀프 죽음의 왈츠  (12) 2012.07.01
외계인 태아 사건  (0) 2012.06.30
초대형 악어 물고기 엘리게이터 가아  (0) 2012.06.29
엠버허드, 조니뎁과의 스캔들로 부각  (0) 2012.06.29
스마트폰 바지  (0) 2012.06.28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브라이언 2012.07.01 11:11 신고 Modify/Delete Reply

    악보가 예술이네요.

  2. 죽음의왈츠 2012.07.01 13:18 Modify/Delete Reply

    저 동영상 죽음의 왈츠아닙니다
    플랑도르s 라는 곡입니다

  3. 해바라기 2012.07.01 13:40 Modify/Delete Reply

    꽤 어려운 곡으로 보이네요. 포르테가 많이 나오고 조표도 여러번 바뀌는 어려운 곡인가봅니다.
    곡명은 죽음의 왈츠를 기억하고 갑니다. 시작하는 칠월도 행복한 나날 되세요.^^*

  4. 2012.07.01 17:31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2.07.01 21:2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스페이스 2012.08.08 14:50 Modify/Delete Reply

    스펀지가 실수를 하는바람에 플랑도르s 곡을 죽음의 왈츠로 착각했나봅니다.

    죽음의 왈츠는 컴퓨터도 못치는 곡입니다. 그 영상중 33초부터 소리가 안들리는 곡이 죽음의 왈츠입니다.

    4분음표를 1분에 788번을 쳐야한다니.. 컴퓨터도 한계가 있나보네요 ㅎㅎ..

  7. 2012.09.01 20:37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ㅋㅋ 2012.12.08 20:24 Modify/Delete Reply

    콧수염아저씨에서터짐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