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뜩 찌푸린 날씨에 얼음이 얼기 시작한 늦가을, 망경암에 올랐다. 망경암은 고려말에 세워진 암자로 세워진 후 조선 초까지 임금들이 이곳을 찾아 백성과 나라의 평안함을 빌었다고 한다. 서울과 가깝고 서울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가까운 위치에 자리잡고 있지만 의외인 것이 사실이다. 왕이 찾을 정도면 지금과 달리 과거에는 큰 사찰이었던 걸까?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건물을 헐리고 새로 지어지기를 반복했지만 바위에 새겨진 글과 부처상은 그대로 남아있다. 바위에 15개의 얕은 공간을 파내어서 글을 남기고 부처를 새겼다. 널리 알려진 이야기로는 이곳에서 세종대왕이 칠성단을 이끌며  천연두로 요절한 일곱번째 왕자 평원대군의 명복을 빌었다고 한다. 그래서 망경암은 칠성신앙과 깊은 관계가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1897년에는 이규승이 황태자와 함께 이곳에서 기도를 하고 비문과 관음상을 새기는 등 불교를 다시 중흥시키려 시도했다.



바위 절벽 왼쪽 아래로 두개의 비석을 볼 수 있다. 큰 비석이 1898년에 세워진 망경암 칠성대 중수비고 작은 것이 1874년 세워진 망경암 소비다. 소비는 이규승에 의해서 세워졌는데 조선 왕실의 번영과 오래도록 복됨을 바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중수비(소비와 대비해서 대비라 부름)는 사면에 모두 글이 쓰여있는다. 칠성대의 유래와 황실의 번영을 바라는 내용을 담고있다. 소비에는 고종이라고 칭하고 있지만 대비는 대한제국이 세워진 다음해이기에 고종 황제라 칭하고 있다. 칠성신앙은 도교에서 유래했는데 수명과 장수를 광장하고 재물을 준다고 하는 칠원성군을 믿는 신앙이다. 삼국시대부터 존재했지만 청나라의 영향으로 도교가 널리 퍼지면서 함께 유행하게 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마애여래좌상(경기도 유형문화제 102호)은 통견(두 어깨를 덮은 가사)을 입고 항마촉지인 자세를 하고 있다. 항마촉지인은 좌선 자세로 오른손은 오른쪽 무릅에 올려두고 손가락이 땅을 향하도록 한 것을 말한다. 이는 부처가 보리수 밑에서 수행할 때 방해를 하던 모든 마귀를 굴복시켰던 자세라고 한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이름은 몰랐어도 많은 항마촉지인 부처상을 보았을 것이다. 보통 왼손은 손바닥을 하늘로 두고 편하게 다리 가운데 올려둔 것이 보통이지 않나? 이 부처 조각은 왼손을 가슴 위에 두고 있다. 그리고 오른속도 무급이 아닌 발목을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마애여래좌상은 정교하기보다는 투박한 모습을 보여준다. 목도 보이지 않는다. 굉장히 서민적인 모습인데 왕가와 연관된 곳인 듯한 사료들에 의아해지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마애여래좌상은 성남 인근에서는 유일한 마애불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작은 암자지만 대웅전 뒤편 계단으로 오르면 삼성당도 있다.



굳게 닫힌 문을 살포시 열면 우리의 산과 들, 나무 등 우리 주변 사방에서 깃들어 있는 신들이 부처 주변에 모여있다. 그리고 그들을 향한 소원이 빨간 등 아래 주렁주렁 달려있다.  



망경암 마당에는 커다란 느티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보호수로 지정되었는 이 느티나무는 200년전 부터 같은 자리에서 서울을 내려다보고 있었다. 조선이 망하고 대한제국이 되었다가 일제 식민지가 되고 해방되는 모습을 모두 지켜봤을 것이다. 서울에서 총성과 포탄이 날아다니고 북한국과 중공군이 밀려 내려오는 모습과 국군과 유엔군이 북으로 올라가는 모습도 보았을 거다. 모래밭, 논밭이던 강남에 고층건물이 촘촘히 들어서는 모습도 보았겠지. 200년동안 참 많은 것을 보았을 텐데 25미터의 거대한 나무는 그저 바람에 흔들릴 뿐이다. 



대웅전 외벽으로 탱화들이 그려져 있다. 그 중에 눈에 띄는 그림은 이것이다. 관을 둘어싼 스님들. 눈을 가리고 있는 이들도 있다. 독특한 것은 관에 발바닥 두개가 그려져 있다는 것이다. 발바닥이 밖으로 나온건가? 뭔가 흥미로운 이야기가 담겨져 있을 것 같은데 알 수가 없어 답답하다. 



망경암 앞마당에서는 서울이 내려다보인다. 하필 중국에서 미세먼지가 잔뜩 날아온 날이어서 찌뿌둥하고 쌀쌀했다. 날 좋은 날 오르면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제2 롯데월드가 지어지는 모습도 보이고 뿌연 먼지 사이로 서울타워도 보인다. 사찰은 언제나 최고의 명당에 지어지는구나. ^^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S매니저 2013.11.25 00:22 Modify/Delete Reply

    너무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곳이네요~
    보기 좋습니다.ㅎ

  3. 착한연애 2013.11.25 00:43 Modify/Delete Reply

    성남이 이런 곳이 있는줄은 몰랐네요.. ^^

  4. 리치R 2013.11.25 00: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성남 망경암 한적하니 좋아 보입니다.
    이제 낙엽도 걷어지고 하얀 눈이 소복히 쌓이겠지요

    • 가나다라마ma 2013.11.25 18: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러네요. 눈 내렸을 때 가도 좋을 것 같아요.
      소복히 눈 쌓인 암자도 좋을 것 같고 눈이 펑펑 내리는 서울을 바라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네요. ㅎ

  5. landbank 2013.11.25 07:2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 멋진 절경이네요
    덕분에 너무 잘보고갑니다

  6. 몰드원 2013.11.25 07:29 Modify/Delete Reply

    망경암 잘 보고 가네요

  7. 금정산 2013.11.25 08:48 Modify/Delete Reply

    망경암 사찰 구경잘하고 갑니다.
    즐거운 월요일 홧팅하세요

  8. 아쿠나 2013.11.25 08:48 Modify/Delete Reply

    성남 망경암을 알아보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9. 죽풍 2013.11.25 09:19 Modify/Delete Reply

    성남에 가면 꼭 한번 들러보겠습니다.
    나름 의미있는 암자라 생각되네요.
    새로운 한 주도 건강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10. 반이. 2013.11.25 09:34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 한장 한장이 너무 좋네요^^

  11. 린미 2013.11.25 09:38 Modify/Delete Reply

    저도 절을 좋아해요;)
    절에 가면 뭔지모를 평화로움과 고요함이 너무 좋거든요..ㅎㅎㅎ
    조만간 가까운 절에 가봐야겠어요^^

    • 가나다라마ma 2013.11.25 18: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첫 문장이 음성지원되어서 이영돈 피디 말투로 들려요. ㅋㅋ
      불교신자가 아니어도 절이 가져다주는 평온함이 있어서 좋더라구요. ㅎ

  12. 블루 2013.11.25 10:33 Modify/Delete Reply

    성남 망경암에 대해서 덕분에
    잘 알아갑니다 ^^

  13. 뜻밖의 행운 2013.11.25 10:48 Modify/Delete Reply

    어디 가고 싶은곳이 있을때 춘님 블로그에 오면 되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점심시간에 한번 하나하나 봐야겠네요 ㅎㅎ

  14. 행복박스 2013.11.25 10:58 Modify/Delete Reply

    어바웃춘님 덕분에 너무나도 좋은 구경을 하고 가네요^^

  15. 멜롱이 2013.11.25 10:59 Modify/Delete Reply

    기회되면 한번 가봐야 겠네요
    잘보고 갑니다^^

  16. 생활팁 2013.11.25 14:17 Modify/Delete Reply

    유서가 깊은 절이군요.
    벽에 조각된 부처님 모습이 담백합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5 18: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투박한 부처님의 모습이 좋더라구요.
      이래서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화려한 사찰보다 우리나라 절이 더 좋은 것 같아요. ㅎ

  17. 꿍알 2013.11.25 15:01 Modify/Delete Reply

    날씨 좋은날 가면 멋진 풍경도 볼 수 있겠네요~
    성남이면 멀지 않으니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18. 도도한 피터팬 2013.11.25 15:54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9. 벙커쟁이 2013.11.25 16:10 Modify/Delete Reply

    저도 여행 참 좋아하는데 진정한 여행 매니아시군요.
    사진에 본 우리나라 사찰... 저는 태국에 현재 있지만 우리나라 절이 훨씬더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5 18: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벙커쟁이님 블로그 포스팅들은 일일이 댓글을 달지는 않았지만 정말 많이 봐요. 여행을 좋아하다보니 아무래도 하나 읽으면 그 아래 글을 또 읽게 되더라구요. ㅎ
      저도 공감해요. 천연색색의 절을 보다가 흑백의 우리나라 절을 보면 확실히 마음이 화(?) 해진다고 할까요... ㅎ
      방콕의 로하 쁘라삿도 번쩍거리지 않는 흑백이어서 좋아해요. ^^

  20. 창수사랑 2013.11.25 16:33 Modify/Delete Reply

    좋은곳덕분에 잘보고갑니다

  21. 얼음꽃 2013.11.25 18:11 Modify/Delete Reply

    고즈넉한 사찰의 분위기가 보는 이로 하여금 심신을 안정시키는 듯합니다. 그 오랜 세월을 견뎌낸 흔적이 고스란히 보이네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따뜻한 저녁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