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곳이다. 태흥 2리 어촌관리공동체 음식점. 이름 그대로 이곳 마을에서 공동으로 운영하는 식당이다. 마을에 사는 해녀 분들이 직접 해산물을 잡아서 요일별로 돌아가며 식당에서 음식을 만들어서 판매 한다. 이건 이 공동체 음식점의 장점이기도 하고 단점이기도 하다. 장점은 신선한 재료와 마을에서 직접 운영하는 식당이라는 점에서 착한여행, 공정여행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제주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진짜 제주음식을 맛 볼 수 있다는 점도 있다. 단점은 9명 정도 되는 마을분이 돌아가면서 운영을 하다보니 맛이 일정치 않을 수 있다는 점이다.

 아침을 간단하게 먹고 싶을 때, 제주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음식을 먹고 싶을 때 들른다면 좋을 것 같다. 우리도 아침에 간단히 죽을 먹기 위해서 이곳에 들렀는데 양이 상당해서 배불리 먹을 수 있었다.


겡이죽 7천원전복죽 1만원, 성게칼국수 6천원, 보말국 7천원해삼물회 1만원, 소라물회 8천원

오분작이죽 1만원, 해물 모듬 2만 5천원, 해삼 1사라 3만원


064-764-1255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해안로 509 (태흥리 375-3)

     


죽과 함께 먹을 수 있는 간단한 밑반찬들이 나오는데 상추절임이 유난히 맛있었다. 아직 2월인데 제주에는 봄이 일찍 다가왔는지 쑥빈대떡이 나왔다. 향긋한 쑥 향기나는 빈대떡이 허기진 빈속에 들어가 이제 곧 난생 처음 먹어보는 겡이죽을 먹을 준비를 하라고 귀뜸해 준다.


 


겡이죽에 사용되는 작은 게다.


 

겡이죽은 게죽이다. 깅이죽, 갱이죽이라고도 푸르는데 제주에서는 작은 게를 겡이라고 부른다. 게로 죽을 만든다는 이야기는 들어보지도 못했는데 그걸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다.작은 돌게나 방게를 이용하는데 방게의 경우 돌게보다 작고 껍질이 약하고 튀겼을 경우 씹어 먹을 수 있는 정도라고 한다. 껍질까지 갈아서 만드는 죽이라고 해서 모래처럼 씹히는 건 아닐까하는 걱정도 했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맛있다. 독특하지 않고 문안한 죽맛이다. 알려진대로 게껍질에는 키토산과 칼슘이 많아서 건강에도 좋을 것 같다. 실제로 예전부터 해녀들이 다리가 아플 때 즐겨 먹는 음식이라고 한다. 그래서 의외로 고급음식으로 생각되었다고 한다. 흔한 게를 이용하지만 이 게를 곱게 갈아서 만드는 과정이 힘들어서 였을까?


양이 상당해서 여자의 경우 한 그릇을 2명이서 나눠 먹어도 될 것 같았다.

물론 죽이라는 것이 금방 배가 꺼지긴 하지만 제주 여행 중 군것질 거리는 차고 넘치니까...


 

이건 보말국이다. 얼핏보면 그냥 미역국처럼 보인다. 보말국은 고둥국이다. 고둥을 제주 말로 보말이라고 한다. 이것 역시 제주 향토음식이다.미역국에 고둥 넣은 게 다잖아라고 할 지도 모르겠지만 먼저 보말 삶은 물과 볶은 보말을 넣은 곳에 미역을 넣는다. 선후를 따지자면 보말이 먼저니까. ㅎ 특히한 건 메밀가루나 밀가루를 풀어서 넣는다는 것이다. 음... 특이한 거 맞나? 음식을 안하니 모르겠다. 숙취에 좋다고 하니 전날 술을 마셨다면 고고~ 얼큰하거나 한 게 아니라 간과 위에 좋고 해독작용을 한다고 한다.
 

 


제주는 외따로 떨어져있는 섬답게 다른 지방에는 없는 토속음식들이 많은 것 같다. 그것들은 독특하면서도 저렴한 편이다. 다음에는 이 음식들만 먹으러 다니는 제주여행을 해도 즐거울 것 같다. 태흥2리 어촌관리 공동체 음식점 앞은 바다다. 해안로를 따라 가다보면 이곳에 도착할 수 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