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 5.4 광장은 1919년 5월 4일 베이징으로 중심으로 일어난 5.4 운동(반제국주의, 민주주의, 항일운동)을 기념하는 곳이다. 1차 세계대전 후 파리평화회의에서 패전한 중국의 산동지방을 점유하고 있던 독일이 승전한 일본에게 산동성을 넘겨주기로 한다. 왜 우리나라 땅을 남의 나라 애들이 이렇게 했다 저렇게 했다 하는 지 중국 입장에서는 어처구니 없는 일인 것이다. 하지만 당시 중국의 정권을 잡고 있던 원세개가 일본의 돈을 받고 이를 승인한다. 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지식인들의 시위가 시작되었고 중국 군벌정부는 이를 탄압했다. 이에 일반 시민들까지 시위에 참여하고 지역도 베이징에서 다른 지역으로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5.4 운동은 단지 일본의 침입에 대한 저항 뿐 아니라 봉건주의 반대, 민주주의 요구가 포함된 시민운동으로 발전하였다. 베이징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운동이지만 그 원인이 칭다오를 중심으로 한 산동지방에 있기에 이를 기념하는 5.4광장이 칭다오에 있는 것이다. 재밌는 것은 중국의 5.4운동은 우리나라에서 전국적으로 일어난 3.1운동에 크게 고무되었다는 점이다. 국사 시간에 어렴풋이 배운 기억이 나지 않나?!


광장이므로 입장료는 없다. 해변을 따라 칭다오 기차역에서 시청 사이를 오가는 많은 시내버스를 이용해서 쉽게 갈 수 있다. 5.4광장(五四广场)이라고 써 있는 버스는 많지 않고 시청행(市政府)가 많기 때문에 시청 가는 버스를 타면 시청과 광장이 마주보고 있어 편하게 갈 수 있다. 5.4 광장을 대표하는 것은 저 붉은 <오월의 바람>이라는 조각품이다. 저항의 횃불을 상징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름 그대로 '바람'을 표현한 것이라고 한다. 바람이 붉다. 뜨거웠던 1919년의 바람을 보여주는 것이겠지. 지금 칭다오를 대표하는 이미지 중 하나가 되어 까르푸에 가니 오월의 바람이 그려진 칭다오 맥주가 있어서 사왔다. 


 



5.4 광장 주변으로는 높은 빌딩들이 줄지어 있고 비치를 따라서 산책로가 조성되어있다. 그 산책로 한쪽으로 지난 베이징 올림픽 때 요트경기가 열렸던 마리나시티가 있다. 칭다오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더 많이 사용되는 것 같다. 여행자들이 긴 시간 머무르기에는 특별히 할 것이 없다. 칭다오 여행의 마지막날 근처 까르푸에 가서 칭다오 맥주 한 박스(!)를 사기 위해 들르는 그런 곳? ㅎ 5.4광장과 까르푸는 가까우니 묶어서 가야한다. 야경이 아름다워서 낮보다는 밤에 사람이 더 많다. 




베이징 올림픽 때 사용되던 성화봉을 크게 만들어서 국기들 사이에 세워두었는데 이것 자체보다는 이 곳에서 바라보는 5.4광장이 예쁘다. 낮에 왔다가 중산공원과 칭다오 맥주 박물관을 갔다 온 후 밤에 다시 찾았다. 멍하게 사람들이 연날리고 아이들이 노는 것을 구경하다가 쌀쌀해서 광장 옆에 있는 세븐일레븐에 들어갔다. 테이블도 많고 와이파이도 잘 되고 도시락 종류도 많아서 편의점 도시락으로 저녁을 먹으며 어두워질 때까지 앉아 있었다.


 

 


여행자가 요트를 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유람선을 탈 수는 있다. 마리나시티에서 출발해서 해안을 따라 잔교까지 가며 칭다오의 해안을 구경하는 코스다. 1인당 60위엔이다.



해변길 한쪽으로 가게들이 즐비한데 특징없는 물건들을 팔아서 매력이 없다. 조개 껍데기나 조잡한 악세서리들을 판다.





낮과 밤의 풍경은 많이 다르다. 그저 밤에 감성이 폭발하기에 더 그런 느낌을 받는 건지도 모를 일이지만.


 


해가 지기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사진찍으며 시간을 보낸다. 언제나 뿌연 날씨 때문에 중국에서 근사한 일출과 일몰을 보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다. 수평선까지는 아직 멀었는데 어느새 해는 사라졌다. 보이지 않는다. 



칭다오에서의 첫 날은 게스트하우스에서 가까운 잔교가 있는 해변쪽에서 야경을 보았다. 야경이 예쁘다는 인상을 받기는 어려운 평범한 곳이었다. 반면 칭다오의 마지막 날의 야경을 본 5.4광장은 예쁘다고 말할 수 있을 만한 곳이다. 칭다오 전체를 볼 수 있는 전망대에 올라도 붉은 지붕의 건물들이 조명이 들어오는 것이 아니기에 결국은 비치 주변의 건물과 고층빌딩들이 불빛이 전부이기에 칭다오 최고의 야경은 5.4광장 주변에서 보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건 꼭 내 사진 스킬 때문은 아니다. ISO 100으로 흔들림 없이 찍었기에 쨍해야 하는데... ㅠㅠ 노출값을 조금 줄일 걸 그랬나보다. 점점 카메라와 렌즈 욕심이 생긴다. 여행을 갈 것인가 카메라를 바꿀 것인가... 그 고민에서 항상 여행을 간다는 선택하는 나.


 


마리나시티에 있는 올림픽 오륜기와 등대. 왼쪽 위의 사진은 칭다오 5.4광장과 마리나시티 사이에 있는 레인보우 브릿지다. 




낮에 5.4 광장에 도착했을 때 시청에서 군인들이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이것 저것 설치도 하고. 국경절을 하루 앞두고 있어서 굉장히 분주한 모습이었다. 각 지방 시청마다 국기 계양식을 펼치는데 이를 위해서 오후 3시인데 국기를 내린다. 다시 걸려구. ㅋ 국경절 당일 행사에 대한 사전연습인지 실제 본행사인지는 모르겠다. 베이징 천안문에서 열린 국경절 국기 계양식에는 11만명이 몰렸다고 한다. 그에 비하면 칭다오의 행사는 소소하달까.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