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도시계획 전시관은 시내 중심가에 자리잡고 있는 인민공원 한쪽에 위치해 있다. 전통적으로 중국 도시의 입구에 세워져 있던 대문의 모습과 흡사한 모습으로 지어졌다. 건물의 처마는 상하이의 시화로 지정되어있는 목련의 모습을 본 땄다. 인민공원에는 미술관, 박물관 등과 함께 상하이 도시계획 전시관이 어우려져 있어서 여행자들이 한나절을 보내기 좋은 곳이다. 특히 꼭대기층에 전망대가 있어 주변을 둘러볼 수 있다. 물론 주위를 감싼 빌딩이 많아서 탁 트인 전망을 볼 수는 없지만 빌딩 사이로 동방명주도 보인다.' '도시.시민.환경.개발'을 테마로 상하이의 과거와 미래에 대한 전시물들로 전시관이 구성되어 있다.


http://www.supec.org/

입장료 30위엔. 오디오 가이드(중국어/영어) 대여료 20위엔

운영시간 : 9am ~ 17pm (마지막 입장 16pm)

매주 월요일 휴관.


상하이 번드 지역의 모습은 100년전과 흡사하다. 거대한 건물들은 100년전부터 그 자리에 그대로 서서 그 기능을 계속하고 있다. 박제된 건물이 아니라 아직도 유효한 건물들이 즐비한 도시의 풍경은 멋지다. 100년전 사진을 보고 그것들을 직접 보게 되면 묘한 감정에 휩싸인다. 그 건물들에 들어가 보고 싶다. 마구 헤집고(?) 다니고 싶어지는데 이 건물들이 지급도 꽤나 있어보이는 회사들과 개인들이 소유하고 있어서 건물마다 가드들이 다 지키고 서 있다.



5층 카페테리아에는 근대의 풍경을 그린 그림이 전시되어있었는데 그 그림들이 인상적이었다. 근대의 모습은 언제나 꽤나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급변하는 시기의 사람들과 풍경들은 다른 시대와는 차별화되는 아우라를 뿜는달까?




도시의 모형도 어찌나 중국다운지 한개의 층 전체를 상하이 도시모형이 가득채운다.




상하이는 오래된 도시답게 보전되는 건물이 아닌 지역들이 따로 정해져 있는데 12곳이나 된다. 이 지역들을 잘 알아두었다가 그 거리를 걷는 것도 상하이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도시 자전거 시스템도 되어있으니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닐 수도 있다. 물론 이런 거대한 도시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건 일정한 불편함도 감수해야 한다.




카페테리아에 앉아 상하이의 도시 풍경을 바라볼 수 있다는 것도 상하이 도시계획 전시관의 장점이다. 왼쪽 사진 구석에 동방명주가 보이고 오른쪽 사진에는 상하이 박물관이 보인다. 높은 건물들 사이로 낮고 넓은 건물들이 배치되어있다. 저 건물들도 꽤나 오래되어 보인다. 굉장히 현대적이라고 생각했던 상하이는 꽤나 근대의 모습, 100년 전 풍경을 유지하고 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보보 2014.04.22 21: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리의 서울도 전시관이 있었으면 하네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