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 밤 ,기차가 부산역에 도착했다. 바로 숙소로 가서 짐을 풀었지만 여행은 언제나 사람을 들뜨게 하는 법! 쉽사리 잠이 들리 없다. 아니 잠을 자는 시간이 아깝기만 하다. 그래서 내일 아침 걷기로 한 초량이바구길을 잠시 올라 보기로 했다. 전망이 좋은 곳이 많다고 하니 야경도 좋을 것을 기대하며 이바구길로 향했다. 화려하고 북적이는 차이나타운을 벗어나자 주위는 순식간에 조용해진다. 내 발소리를 들을 수 있을만큼 고요한 골목을 오르기 시작한다. 



▼ (좌) 부산역  (우) 범일역 현대백화점 길 건너<여긴 둘쨋날 밤>



 밤에는 낮과는 또 다른 이바구길을 만날 수 있다. 운영시간이 정해져 있는 건물들에는 들어갈 수 없지만 그렇지 않은 곳은 이렇게 불을 밝히며 가로등 역할(?)도 함께 하고 있다.






 늦은 밤 밖에 시간이 없는 여행자도 이곳이라면 찾아와도 좋을 것 같다. 물론 주민들이 사는 동네이기에 밤에는 조용히 해야한다. 





 김민부 전망대에 오르니 멋진 야결이 보인다. 커피와 주전부리를 파는 작은 가제는 문을 닫았지만 자판기가 있다. 아, 이런 야경과 커피가 단 돈 300원이라니!!! 문득 전망대 주위에 자리잡고 있는 집에 사는 사람들이 부러워진다. 더 오랜시간 밤 거리를 방황할 생각이었는데 김민부 전망대에서 야경과 자판기 커피 한잔을 마시니 더 이상 거리를 헤매지 않아도 될 것 같았다. 이미 마음이 가득 차 버렸기 때문이다. 다시 길을 내려가 다음 날 여행을 위해 숙소로 돌아갔다.





 둘째날 밤. 부산 동구에는 야경이 멋진 곳이 굉장히 많다. 산을 따라 수 많은 골목길이 존재하고 그 아래 바다와 다리, 부산이라는 대도시가 떡 하니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날 밤은 범일역을 나와 안창마을을 향해 갔다. 정확한 위치를 모르기에 대충 방향만 보고 걷기 시작했다. 마을 버스를 타고 올라가도 되지만 뜨거운 햇살이 산 너머로 사라지고 노란 가로등 빛이 반짝이는 골목을 헤매고 싶어서 걸어서 올라갔다.





 골목길을 어느 정도 오르면 산을 따라 가로로 걷는 길이 나온다. 이 길 어디에 서도 모두 뷰포인트다. 조금씩 다른 각도지만 제각각 멋진 야경을 가지고 있다. 진짜 이 길을 강추한다. 물론 차를 가지로 산복도로로 가서 어딘가에 차를 세워두어도 멋진 야경을 볼 수 있다. 단지 조용한 길을 걸으며 야경을 보고 싶다면 이곳이 최고인 것 같다.





 산비탈에 자리잡은 수 많은 주택들은 노란색의 가로등으로 노란빛으로 빛나고 저 멀리 평지에는 흰 빛의 형광등을 가득채운 빌딩들이 하얗게 빛나서 묘한 조화를 이룬다. 





 마침 보름달이 떠서 하늘을 밝히고 있었지만 이미 땅은 제각각의 빛을 내고 있어서 보름달은 거들떠 보지 않는 것 같았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있는여행 2014.09.29 23:16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심의 야경이 아주 멋집니다.
    빽빽히 들어선 건물들이 주는 풍경이 아주 매력적이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시간 되십시요^^

  2. 딸기향기 2014.09.30 00:1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이곳에서도 이렇게 멋진 야경이 펼쳐지네요! 다음에는 동구로 결정!!!!! 다녀와야겠어요

  3. 영심이~* 2014.09.30 00: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
    눈이 아주 시원하고 멋지네요..
    이렇게 사진 볼 때마다 당장 떠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으네요... ㅠㅠ

  4. 8월7일 2014.09.30 08: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는 동생놈이 부산에 있는데 볼거 없다고 놀러오지 말라는데...
    완전 쌔빨간 거짓말 이군요... ㅎㅎ

  5. 스마트걸 2014.09.30 08:45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요함속화려함이네요..야경이너무아름다워요
    덕분에잘보고갑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30 09:41 Modify/Delete Reply

    야경이 멋지네요. ^^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30 10:37 Modify/Delete Reply

    예전에 부산에 갔을때는 이런곳이 없었는데 ㅜㅜ 역시 사람은 정보력인가봐요 이런곳이 있었다면 꼭 가봤을거에요
    신랑이랑 투덜거렸다죠 부산 정말 갈곳 없다고 ㅜㅜ

    • 가나다라마ma 2014.09.30 18: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새 생겼나 봐요. ㅋㅋㅋ
      농담이구요. 부산 가기 전에 부산 관광 사이트 들어가서 지도와 여행정보책자 신청하면 공짜로 보내줘요. 여행가기전에 지자체 여행 정보 사이트 들어가서 지도하고 정보 신청해보세요. 블로그로 정보를 찾는 것도 좋지만 저는 이렇게 종이로 된 것들을 먼저 펼쳐 놓고 이동경로와 가고 싶은 곳은 정한 후에 블로그에서 찾아보는 편이예요.

  8. 『방쌤』 2014.09.30 10:52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심의 야경사진들이 너무 멋지네요
    항상 저도 저런 모습을 담아오고 싶지만 저의 욕심일뿐 ㅜㅠ
    덕분에 부산구경 너무 잘하고 갑니다^^

  9.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4.09.30 12: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갑니다.
    티스토리는 이웃관리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네요~
    우선 이웃맺고 있는데.. (링큰가??)
    자주 소통하며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답방은 100% 갑니다! ^^

  10. SenseChef 2014.09.30 12:43 신고 Modify/Delete Reply

    도시에 살면서 하늘의 별을 본게 언제인지 기억 나지 않네요. 야간이라도 이렇게 멋지게 주변이 밝혀져 있으니 더 어두운 하늘은 덜 보게 되는 것 같습니다. 멋진 야경이네요. 가끔 달도, 별도 쳐다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사진 속의 희미한 달이 외로워 보여요 ^^

  11. 별내림 2014.09.30 15:03 신고 Modify/Delete Reply

    부산야경잘보고갑니다

  12. 익명 2014.09.30 15:1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익명 2014.10.01 05:50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구이오 2014.10.04 21: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야경이 참 멋지네요~!!
    주택가의 주황색 불 빛과 도심의 하얀색 불빛의 조화가 잘 어우러지면서 색다른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