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일부터 G-FAIR KOREA가 시작되었다. 1일 오후 4시에 시작된 개막식에는 김희겸 경기도 행정2부지사, 경기도의회 의원을 비롯해서 2014 G-FAIR 후원시관, 주최, 주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희겸 행정2부지사는 G-FAIR KOREA로 중소기업들이 국내외 시장으로 나아가고 성장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가길 바란다는 말했다. 개막식은 간단하게 내빈소개, 김희겸 행정2부지사의 말과 커팅식으로 마무리되었고 모두 전시장으로 들어가 전시 상품들을 만나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 G-FAIR에는 836개 회사가 1102개의 부스를 운영하고 2만개가 물건을 선보였다. 


http://www.gfair.or.kr/

http://blog.naver.com/g_fair_korea/

장소 :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기간 : 2014. 10. 01(수) ~ 04(토) 오전 10시~ 17시

입장료 : 무료



 



 G-FAIR 전시장에 돌아다니며 떠오른 단어가 있었다 바로 '만물상'이다. 정말 많고 다양한 물건들이 그 물건을 만든 사람들이 직접 홍보하고 있는 모습은 정말 놀라운 풍경이었다. 생활용품, 건축인테리어, 레저용품, 전기전자, 차량용품, 의료용품, 주방가구, IT제품 등 종료도 참 다양해서 정말 없는 것이 없었다. 전시장은 단순히 제품을 선보여 판매를 하는 것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에게 홍보하고 사용하도록 하는 장이어서 체험 할 수 있는 장소도 많아서 일반 관람자들에게도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전시가 되었다.




 

▼ 그림을 그릴 수 있는 터치펜을 판매하는 중소기업



 중소기업들의 기술력은 상상을 뛰어넘었다. 가장 핫하면서도 첨단의 기술로 꼽히는 3D 제작제품은 다른 곳에서 보았던 3D 제품에 비해서 결과물이 굉장히 깔끔했다. 이런 핫한 기술에서 음식을 만드는 회사까지 다양했는데 음식들은 대개 시식과 시음이 가득해서 1천의 부스를 돌고 나면 수 많은 샘플과 부른 배를 두드리게 된다. 게다가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 경품 행사도 푸짐하게 열리고 있어 바이어와 관람객들에게는 좋은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지만 전시장을 나갈 때면 왠지 한살림 장만해서 가는 분위기가 된다. 





 2014 G-FAIR KOREA의 홍보대사가 샘 해밍턴이다. 전시장에 이렇게 포토월이 마련되어있는데 10월 4일(토)에는 샘 해밍턴의 사인회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4.10.03 21:36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리나라 우수상품전시회가 고양 킨텍스에서 큰 규모로 열리는 군요..
    정말 이곳에 가면 우리나라 우수상품들은 한눈에 보고 즐길수 있을것 같기도 하구요..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 드래곤포토 2014.10.06 08: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좋은전시회군요
    즐거운 한주 시작 하세요 ^^

  3. 톡톡 정보 2014.10.06 08: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곳에 가면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좋은 전시회 정보 알아갑니다^^

  4. 조니양 2014.10.06 09: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중소기업이 살아야 경제가 산다는 말이 실감나네요
    이렇게 멋진 중소기업들이 많은데..
    잘 보고 갑니다^^

  5. 마니7373 2014.10.06 17:21 신고 Modify/Delete Reply

    중소기업들에게 좋은 기회의 행사네여~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이번 주도 좋은일 많이 생기세요^^

  6.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4.10.06 17:26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런 곳 가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