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예공

바간에서는 열심히 패달을 굴리기

 

바간은 11세기 미얀마 최초의 통일왕조가 시작된 곳이다. 수백만개의 탑이 있던 곳이지만 지금은 수천개만 남아있다.

그럼에도 멋지다. 게다가 우기에도 바간에는 비가 내리지 않아서 여행하기에 좋다.

바간에 관련된 이야기들만으로 된 책을 읽고 오랜시간 바간에만 머물러도 좋을 듯 싶다.

 

 

큰 사원들을 굳이 손에 꼽아서 여행자들이 내부로 들어가는 것이지 큰 길과 그 사이의 작은 길을 다니면 작은 탑도 정말 많다.

 

 

그리고 그 탑 안을 빼꼼 들여다보면 어김없이 부처가 생긋 웃으며 앉아있다.

 

 

그리고 1484번의 번호가 붙은 탑은 방콕에 사는 두명의 미스터가 돈을 내서 지었나보다.

 

 

 

 

 민예공 Min yein gon

 

민예공은 아이들의 놀이터였어. 민예공에 얽힌 이야기는 찾을 수가 없네.

 

 

 

 

 

 

 

 

 

앗, 부처를 보고 섬짓한 느낌이 들긴 처음이네.

힌두 사원에 들어갈 때의 그 싸한 느낌이 들었다.

 

 

 고도팔린 파야

 

고도팔린 파야는 1203년 나다웅마왕이 집권하고 있을 때 완공되었다.

건설은 나라파띠시뚜 왕때 시작되었는데 입구에 사자상이 사원을 지키고 있다.

고도팔린의 높이는 55미터로 바간에서 두번째로 높다. 사원 옆으로 이야워디 강이 흐른다.

 

 

 

부처를 지키고 앞에 서 있는 것이 낫 신앙에서 보던 존재들이어서 놀랐다.

 

 

술 마신거예요? 눈 풀렸는데요? ㅋ

 

 

어두운 밤이 내리고 올드바간에 있던 사람들이 뉴바간과 낭우로 가고나면 수 많은 부처상이 뛰어논다.

이 부처상도 열심히 뛰어놀다 무릅이 다 까졌네. ㅋ

 

 

역시 미얀마는 어딜가나 설명이 잘 되어있어.

... 장난하냐?

 

 

모서리를 돌면 또 부처가 있지.

 

 

이렇게 써 있지만 돈만 주면 열쇠가져와서 문 따주는 곳 여럿 봤다. -_-

 

 

바깥쪽 건물에 있던 부처상. 뭔가 얼굴이 이상하다. 입술모양? 턱?

 

 

미얀마의 뜨거운 햇살을 하루 종일 받은 돌로 된 바닥을 정말 뜨겁다.

게다가 그곳을 맨발로 다녀야 하기 때문에 정말 고욕이다.

이건 비단 외국인에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미얀마인들도 난리다.

저 하얀돌로 깔아논 길은 그나마 덜하다. 신기해. ㅎ

 

 

어딜 가나 마실 수 있는 물이 담긴 항아리가 있지만 그건 좀 트라이 해보기 힘들고

이렇게 수도 꼭지로 되어 있으면 마신다. 마침 물통에 물이 다 비어서 가득 채웠는데...

왜 물이 노란 빛깔을 띄는 걸까.... 하여간 종일 들고 다니며 다 마셨는데 설사도 안하더라. 그냥 마시면 되는듯.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의 동산 2012.10.19 21:08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