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암맛집 닭장

 응암역 맛집 숯불닭갈비전문점 닭장에서 저렴하지만 푸짐하게 먹기

 

 

응암역 근처에 있는 응암맛집 닭장은 이름에서부터 단박에 알 수 있듯이 닭요리를 메인으로 하는 곳이다.

숯불닭갈비전문점으로 모든 테이블에서는 고추장 닭갈비나 간장 닭갈비가 숯불 위에 올려져 있었지만 돼지고기와 소고기 메뉴도 몇 개 있다.

그래도 응암맛집 닭장의 명성은 닭요리에서 오는 것이니 닭장을 방문한다면 우선 닭갈비는 먹어볼 것!

 

 

 

처음 들어갔을 때는 구석에 두테이블 밖에 안되어서 나름 응암맛집인데 장사가 안 되는 줄 알았다.

단지 우리가 너무 일찍 갔던 것이었다. 서서히 테이블이 차기 시작하더니 거의 모든 테이블에서 닭갈비가 구워졌다.

닭장은 테이블간 간격이 넓어서 먹을 때나 지나갈 때 옆 테이블과 붙이치지 않아서 좋더라.

 

 

메인메뉴들이 메뉴판에 쓰여져 있는데 이 메뉴외에도 몇가지 더 있다.

닭장은 메인메뉴는 역시 간장 닭갈비와 고추장 닭갈비다. 1인분에 5,500원 밖에 하지 않는다!

브라질산 닭고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 가격이 가능한 것 같다.

저렴한데 맛있기까지 해서 동네 주민들이 많이 찾는 것 같다. 근처 사는 사람들이 자주 찾는 맛집이 진짜 맛집이지 않은가.

닭장은 체인점이어서 여러곳에 있다. 찾아보니 최근에 우리동네에도 생겼더군. 아싸~ =ㅁ=

 

 

메뉴판에 없는 메뉴를 보여주기 위해서 계산표를 공개~ ㅎ

이렇게 많이 먹고도 29,500원이다. 확실히 저렴하고 맛있다.

닭갈비 4인분에 닭볶음탕, 공기밥으로 닭장을 나갈 때쯤에는 배가 터질 듯 했다.

닭고기여서 그나마 이 정도 먹고도 부대끼지 않는 것 같다.

 

 

이게 신메뉴인 듯. 이 메뉴 중에는 가장 아래에 있는 뚝배기 닭볶음탕만 먹어봤다.

그건 아래에 다시 코멘트 하겠지만 적극 추천한다!!! 특히 닭장에서 술을 마신다면 100% 시켜야 할 칼칼한 국물 >-<

 

 

닭장을 즐기는 Tip

닭갈비가 가지고 있는 고유의 매콤한 맛을 원하면 고추장 숯불닭갈비를!

담백하고 부담없는 맛을 원한다면 간장 숯불닭갈비를 주문하는 것이 좋다.

닭갈비를 먹을 때 제공되는 깻잎과 딥소스, 야채를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

 

 

숯불닭갈비에 곁들여먹으면 좋은 밑반찬들이 깔린다. 양파와 특제소스 최고! 계속 더 달라고 했네 ㅎ

응암맛집 닭장은 서빙하는 분이 진짜 친절하다. 물론 사장님도 친절한 듯하지만 계속 우리를 챙기는 사람은 홀을 돌아다니는 직원이니까.

부담스럽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사삭 나타나서 도움을 주고는 홀연히 사라진다는 ㅋ

 

  

  

  

  

  

 

닭장은 지난해 오픈해서 지금 가장 잘나가는 프랜차이즈 트랜드가 아닐까 싶다. 

숯불닭갈비는 우선 가격 경쟁력이 있어서 맛있지만 비싼 안동찜닭들처럼 한철 유행하고 지나갈 것 같지는 않다.

 

 

닭장의 대표 메뉴인 고추장 숯불닭갈비 2인분을 시켰다.

숯불이 들어온다. 닭갈비는 이미 초벌구이를 한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나처럼 성격 급한 사람도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아도 되어서 좋더라.

 

 

 

소주 한 병에 고추장 숯불닭갈비 2인분만 있으면 간단하게 한잔하고 집에 가기 좋을 것 같다.

우린 밥 먹으러 온 거고 작정하고 배불리 먹고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많이 먹었지만 ㅎ

 

 

닭장의 글씨체와 디자인을 참 잘 만든 것 같다.

닭장 응암점은 오후 2시부터 새벽 1시까지 문을 연다.

 

 

철판에 양배추 잔뜩 넣은 닭갈비만 먹어봤었는데 숯불에다가 굽는 닭갈비가 더 맛있는 거 같다.

괜히 헛배만 부른 철판 닭갈비는 안녕~. 춘천에 몇 년 살면서 많이 먹었었는데 이제는 숯불닭갈비를 찾아먹을 듯 하다.

 

 

요리조리 뒤집으면 잘 굽지 않으면 태워먹기 쉽상이다. 숯불닭갈비는 돼지고기나 소고기와 비교했을 때 타기 쉬어서 자주 뒤집어 주어야 한다.

닭껍질에는 기름기가 많아서 더 잘 타기 때문에 살짝만 두고 살쪽으로 뒤집어서 익히는 것이 닭갈비 잘 굽는 노하우.

 

 

 살짝 익으면 길게 대여섯조각으로 잘라주면되는데 너무 작게 자르면 부서져서 석쇠에 달라붙는다.

큼직큼직하게 잘라서 야무지게 먹어야한다. ㅋ

 

 

두가지 종류의 딥소스가 나오는데 빨간 것은 매운맛이 강하면서 살짝 단맛이 난다. 다른 건 익숙한 된장 소스. 이건 맛이 강하지 않다.

요 빨간 소스가 은근 중독성있다.

 

 

 

응암맛집 닭장에서 숯불 닭갈비를 먹은 후에 입가심(?)으로 추천하는 메뉴는 김치말이국수다.

근데 우리는 닭요리를 하나 더 먹어보고 싶어서 뚝배기 닭볶음탕을 시켰다

대~박 칼칼하니 완전 맛있다. 절로 술을 부르는 메뉴였다. 술 안주로 굉장히 좋다. 슥슥 밥을 말아먹어도 좋다.

닭볶음탕이 비싸서 이것만 먹는 경우가 태반인데 이건 뚝배기 가득 들었는데 6500원이다. 가격도 착하다.

 

 

 

 

술안주가 아니어도 밥에 비벼먹으면 정말 맛있다. 점심메뉴로도 손색이 없다.

 

 

ㅎㅎㅎ 닭볶음탕과 함께 간장 닭갈비도 시켰다. >0< 우린 정말 잘 먹는다.

오, 난 간장 닭갈비가 더 맛있더라. 치킨도 간장치킨을 더 좋아하니까 그건 당연한 거겠지.

간장치킨을 양념치킨보다 좋아한다면 닭갈비도 역시 간장 닭갈비가 입맛에 더 잘 맛을 거다.

 

 

간장 닭갈비가 익는동안 닭볶음탕을 폭풍 흡입하는라고 살짝 신경을 안썼더니 거의 태워먹을 뻔 했다.

간장 닭갈비는 고추장 닭갈비보다 더 쉽게 타므로 더 신경써서 구워야한다.

 

 

잘 구운 떡도 한번 싸 먹어볼까나~ 실! 패! 떡은 싸먹지 마라. ㅋㅋ 그냥 먹는 게 맛있다.

 

  

닭장은 다시 가고 싶은 숯불닭갈비 전문점이다. 가격이 저렴한데다가 맛있기까지 해서 대학가에 있어도 장사가 잘 될 것 같다.

 

 

 

응암역 1번 출구로 나와서 직진하지 말고 뒤돌아서 왼쪽으로 꺽어서 가야한다.

아무생각없이 1번 출구로 나와서 앞으로 계속 걸었네. ㅎ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