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월드컵 트레킹화 크로스오버2로 제대로 걷다 

 

 

 저는 걷기를 참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요즘 동네마다 생기는 걷기 좋은 길들을 찾아다니면서 걷는 즐거움에 하루하루를 보낸답니다.

여행을 떠나서도 골목골목 돌아다니고 전경을 보기위해서 주변에서 가장 높은 산이나 건물을 오를 때가 많아서 제 발은 언제나 혹사당하죠.

걷기와 트레킹 열풍과 함께 신발도 정말 다양하고 높은 퀄리티로 나오는 것 같더라구요. 문제는 가격이겠죠.

100만원짜리가 좋은 건 당연한거잖아요. 단지 백만원에 신발을 살 수 없으니까 문제인거죠.

그래서 항상 가성비를 따지게 되는데요. 그렇게 찾다가 프로월드컵 신발을 알게되었습니다. 아직도 이 브랜드가 있었구나하는 생각을 처음에 했던 게 사실이예요. 너무나 많은 워킹화, 트레킹화, 운동화가 CF를 통해서 알려져있어서 티비를 통해 방송되지 않으면 잊혀지는 것 같아요.

근데 자세히 알아보니 꽤 괜찮아보였고 신어봤을 때는 완전 만족.

비싸다가 그 가격에 비례하게 좋은 것 아닌 것 같아요. 크로스오버2 신기전에 전 T회사의 12만원짜리를 신었는데 프로월드컵 신발이 더 좋네요.

이건 6만원인데 말이죠.괜히 톱스타들 기용해서 방송하면 가격만 비싸지 성능이 더 좋은 건 아닌 것 같아요.

 

 

주문한 택배가 도착하고 박스를 뜯었습니다. 프로월드컵은 어렸을 때 봤던 생각밖에 없어서 어린이 신발만 만드는 줄 알았어요.

근데 홈페이지(바로가기)에 들어가보면 다양한 기능성 신발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오, 이거 앞으로도 계속 이 회사 신발 사 신을 것 같아요. 브랜드의 지명도가 낮지만 성능을 결코 떨어지지 않고 가격도 저렴하니까요.

G3는 프로월드컵의 워킹전문 라인으로 작은 브랜드처럼 생각하면 될 듯 한데 신발이 9종류 있어요.

크로스오버2로는 빨간색 밑창으로 되어있는 것과 이게 있길래 전 문안하게 검은색으로 했답니다.

조금 다른 느낌을 원하면 신발끈만 바꿔도 괜찮을 듯 해요.

 

 

 

신발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대한걷기연맹 공인워킹슈즈'라는 딱지였는데요.

우리나라에 여러 장거리 걷기대회가 있는데 여기에서 중장거리 걷기에 적합한 워킹화로 인정받은 신발이라고 해요.
물론 전 한국 100KM 걷기대회 같은 곳에 출전하지 않겠지만 여행을 좋아해서 100km를 걷기는 하거든요.

하루에 20km씩 한달을 여행하기도 하구요. 그럴 때면 신발의 중요성을 크게 느끼게 되죠.

크로스오버를 신으면서 한탄했던 게 이런 신발을 군대에서 써야 행군이후에 물집도 않생기도 무좀도 안생길텐데 하는 생각이었어요. ㅋ

혹시 저렴해서 기능을 과대포장하고 꼼꼼한 처리가 안되어있는 거 아닌가하고 꼼꼼히 체크해봤는데 바느질도 꼼꼼히 잘 되어있고 다른 곳도 눈에 띄는 곳이 없더라구요.

 

  

 

이 신발을 선택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이것! 깔창의 젤시스템입니다.

물론 깔창만 따로 사서 넣을 수도 있겠지만 그러면 높이 때문에 발등이 아플 수도 있구 옆면이 안맞을 수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이 깔창에 맞게 나온 신발이기에 최적화 되어있다고 할 수 있죠.

지난주에 하루에 8시간씩 3일을 걸어야하는 중국 트레킹 여행을 다녀왔어요. 그때 저와 함께한 신발이 바로 이녀석.

이 정도 걸으면 우선 발바닥이 아프고 발에 차는 열기로 인해서 피로도 빠르게 누적되어서 자주 쉬면서 신발을 벗고 찬바람에 노출시켜줘야하는데요.

프로월드컵의 이 신발은 바닥의 쿠션감이 높고 인,아웃,미드솔이 모두 발을 편안하면서도 뒤틀리지 않게 잘 잡아주어서 피로감이 확실히 적더라구요.

등산화를 신고갈까 크로스오버2를 신고갈까 고민했는데 이 녀석을 신고가길 정말 잘했죠. 

등산화는 확실히 발목을 잡아줘서 안정감이 높기는 하지만 무겁고 쿠션감이 떨어져서 피곤하잖아요. 

 

 

 

블로거로써 사용하는 제품리뷰를 바로바로 해주어야겠지만 지난주 갔던 트레킹에서는 여행기 쓰고 경치 구경하면서 사람들과 이야기하기도 바빠서 신발 사진찍고 리뷰할 생각을 못했네요. 사실 발이 편해서 생각도 못하고 있었죠. 대박인듯.

여행을 하고 여행기도 몇개 써 놓고보니까 이 녀석 덕에 여행이 더 즐거웠던 것 같아서 리뷰를 꼭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우리동네 걷는 길로 고고했답니다.  

 

 

확실히 편하고 좋은데 단지 젤시스템 밑창 때문에 이렇게 편할 수 있나하는 생각에 이러저리 찾아봤습니다.
찾아보니 트레킹화의 각 부분이 모두 중장거리 워킹전용에 최적화되어 만들어져있더라구요.
우선 전체적으로 보니스공법을 이용해서 만들어졌는제요.
보니스공법이란 발과 신발이 완전히 밀착할 수 있도록해서 발을 편하게 감싸는 공법이라네요.
인솔은 고쿠션 EVA와 젤, 메쉬를 사용했고 미드솔은 쿠셔닝이 뛰어난 고탕선 파이론 소재,

아웃솔은 최소화된 미끄럼과 오래신어도 튼튼한 뛰어난 내구성을 가지고 있다네요.



사실 전 발볼이 넓고 두꺼워서인지 신발을 오래 못신고 새로 사거든요. 이 트레일워킹화는 오래신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물론 몇개월 신어봐야 확실한 건 알겠지만요. ㅎ 지금으로서는 대만족.

4월에 오키나와 여행가는데 스쿠터 빌려서 다닐 생각이었는데 크로스오버2를 사 신고 나니까

제주 올레길 걷듯이 오키나와를 한번 걸어볼까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그래서 지금 고민 중이랍니다. ㅎ

 

 


좋은 신발을 사고 나니 제대로 걷는방법을 알고 싶어지더라구요.

트레킹과 여행이 아니어도 평소에 걷기운동을 할 때도 제대로 걷는게 중요하다고 해서말이죠. ㅋ

바르게 걷기 위해서는 첫째, 적당한 보폭을 가져야합니다. 적당한 보폭은 <신장-100>으로 하시면 된다네요.

키가 170이면 보폭이 70cm가 되겠죠. 둘째, 걸을 때는 주먹을 가볍게 쥐고 팔을 크게 흔들어야 한다네요.

셋째, 걸으면서 체중을 발뒤꿈치에 먼저 둔 후에 발끝으로 옮기는 흐름을 가져야 합니다.

넷째, 똑바로 서서 걸어야합니다. 턱을 안쪽으로 가볍게 당기로 허리를 펴야합니다.

다섯째. 발끝이 안이나 바깥쪽 치우치지 않고 똑바로 나아가게 합니다.

몇가지 방법은 신발의 도움을 받는게 좋은데요. 프로월드컵 크로스오버2가 발을 잡아주고 쾌적하게 걸을 수 있기에

바르게 걷는 좋은 방법 중 하나가 이런 좋은 신발을 신는 것이겠네요.

 

 

 

  

 

이 신발은 여분의 신발끈으로 회색끈을 제공해 주는데요. 노란 칼라가 포인트인만큼 노란 신발끈이 있다면 깔아끼워도 괜찮은 듯 해요.

전 안타깝게도 집에 노란끈이 하나 있어서 그걸로 한쪽만 바꿔 끼워봤어요. ㅋ 

 


본 포스팅은 프로월드컵의 지원을 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18 14:21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4.04.29 10:13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4.04.30 18:30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