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정자동 카페거리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가리비찜을 맛있게 먹었다는 K와 함께가서 조개찜을 먹었다. 위에 사진은 조개찜이 나오자마자 급한 마음에 가리비 한개씩을 집어 먹은 후에 찍은 사진이니 저 사진에 가리비가 두개 더 얹어져 있는 것이 33,000원짜리 조개찜이다. 조개구이는 먹어봤지만 조개찜을 먹어보는 것은 처음이었다. 맛있다. 앞으로 조개구이따위 먹지 않겠다는 생각도 하게된다. 사실 난 조개는 좋아하지만 조개구이를 선호하지 않는다. 근데 조개찜은 단백하고 씹는 질감도 좋다. 

 

 

 

 조개찜은 정말 맛있는데 비싸다 -_- 하지만 정자동 카페거리에 있는 음식점들의 가격들이 하나같이 싸지 않은편이고 가게세등을 고려하면 어쩔 수 없을 것 같기도 하다. 깔끔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지만 주의해야 할 것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모래(?)였다. 조개에 모래가 묻어 있는 것은 아니고 조개 안에 까만 주머니(?)가 있는데 거기에 모래가 씹힌다. 집게와 가위를 주니 그 부분은 잘라내고 먹어야한다. 모든 조개가 그런 건 아니다.

 

 

양푼이 조개찜은 2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1층에 자리가 많은데도 자연스럽게 2층으로 올라가는 사람들을 보니 2층이 더 나은 가보다. 처음가보는 곳이니 난 1층.

 

 

 

어딜가나 기본 안주(?)는 비슷하다.

  

 

오늘의 알콜은 매화수. 

let's enjoy sweet~ 

 

커다란 조개살을 초고추장에 살짝 찍어먹는 것이 즐겁다.

 

 

조개는 신선하다. 가게 앞에 어항이 있는데 그것들을 손질해서 사용한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