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국사가 처음 세워진 것은 1028년 고려때 였다. 물론 지금 남아 있는 건물들이 천년간 이어져 오고 잇는 것은 아니다. 그 뒤 폐허가 되었다가 1395년에 다시 지어졌고 지금의 이름을 가진 것은 1674년 조선의 18대왕 현종의 명에 의해서다.  한국 전쟁 때 폐허가 된 후 1958년 다시 지어졌다. 1977년 삼층석탑을 세우면서 그 안에 태국에서 부처의 진신사리를 가져와 봉안했다. 진신사리는 수정함에 넣고 그 수정함을 금함, 자기, 대리석함에 겹겹히 넣었다. 현종 때 봉국사라는 이름을 가지고 크게 지어진 것은 명혜공주와 명선공주의 명복을 빌기 위해서였다. 1673년 마마가 유행하면서 명혜공주와 명선공주가 석달 사이로 죽게된다. 명혜공주와 명선공주는 고작 9살, 14살이었다. 현종은 서출없이 왕후에게서 1남 3녀를 두고 있었는데 그 중 두 딸이 어린나이에 죽고 만 것이다. 두 딸의 죽음 이후 부마 작위 철회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 결혼을 앞두고 작위까지 내려진 상황에서 두 딸이 죽었기에 작위를 철회할 것인지 말 것인지가 문제였다. 부마라는 작위는 왕의 사위라는 큰 직책이었지만 정치에 참여할 수 없었고 더 큰 문제는 이미 공주들이 죽은 상황에서 다시 결혼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결국 그들의 작위는 철회되었다.



천왕문 아래에는 사천왕이 자리하고 있다. 유난히 온순하게(?) 생긴 사천왕이 유리 안에 자리잡고 있었다. 오래된 것이어서 보호를 위해서 그런걸까? 유리 안에 들어가 있어서 사진 찍기에는 좋지 않다. 사천왕은 본래 귀신들의 왕이었는데 부처에게 귀의해서 부처와 불법을 보호하는 신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는 사찰에 들어갈 때 항상 사천왕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천왕문 위에는 커다란 범종이 자리 잡고 있다. 종에 2531년 9월 3이라는 글이 이 범종의 제작연도를 알려준다. 올해가 석가 탄생 2576년이니 45년 전쯤 만들어진 종인가 보다. 범종에 그려진 두 인물은 악기를 연주하고 있다. 하프와 같은 모양을 하고 있는 것을 공후라 부르는데 이런 형태의 모습을 비천상이라 한다. 선덕대왕신종을 비롯해 많은 사찰의 벽화와 범종에 비천상이 그려져 있다. 비천상은 천인상이라고도 하는데 악기를 연주하며 하늘을 날아다니는 천인(하늘 사람)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불교에서만 타나나는 것이 아니라 인도와 중국에서도 그 모습이 나타난다. 우리나라에서는 4세기경 불교의 도입과 함께 비천상이 벽화에 나타난다.



쌀쌀하고 먼지 많은 날이어서 그런지 사람이 없다. 한적한 모습이 좋기도 하고 쓸쓸하기도 하다. 봉국사는 영장산 아래쪽 기슭에 자리잡고 있어 뒤로는 산이지만 앞에는 일반 주택가들이다. 규모가 큰 편은 아닌데 많은 땅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봉국사 앞에 있는 넓은 주차장도 봉국사 것인 듯. 아기자기하고 예쁜 절이다. 사찰에 얽힌 이야기도 있다보니 더 흥미롭게 느껴진다.



대광명전 앞으로 기단 양쪽에 사자을 닮은 돌짐승이 서 있다. 해태상인가? 



오른쪽에 있는 석탑이 부처의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는 삼층석탑이다. 옆에 있는 석등도 그 때 함께 지어졌다. 뒤에 보이는 화려한 건물인 대광명전이 유명하다고만 알고 있었서 저 석탑 앞에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으니 경건한 마음으로 참배해 달라'는 안내문구를 보고는 이곳에 부처의 사리가 있다는 것 처음 알게 되었다. 스리랑카에서 부처의 치아가 모셔져 있는 불치사를 간 적이 있다. 화려하기를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진신사리를 모신 또 다른 사원도 마찬가지였다. 유리관을 만들고 그 주위의 금빛으로 빛나는 장식들과 수 많은 사람들...... 그런데 봉국사의 진신사리는 그저 스쳐지나가면 모를 작은 탑이다. 어떻게 이럴까? 우리가 불교국가가 아니어서? 우리나라에 진신사리는 이곳 뿐인지 찾아보니 꽤 많다. 그리고 그곳들의 사진을 찾아보니 그곳도 그리 화려하지 않다. 그저 문화가 다른 것인가보다. 그래도 2500년전 부처의 진짜 사리인데 굉장히 소박하게 보관되고 있다는 인상을 받게된다. 물론 의외로 부처의 사리가 굉장히 많아보이지만 말이다.



봉국사에서 부처의 진신사리보다 더 유명한 것이 대광명전인 것 같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101호로 지붕이 몸체보다 커서 그리 큰 크기가 아님에도 패기(?)가 느껴진다. 창살한 화려한 꽃무늬가 인상적이다. 측면과 정면의 꽃문양이 다르다. 대광명전의 내부에는 3개의 불상이 모셔져 있는데 중앙에 가장 큰 것이 자비의 부처 아미타불이다. 좌우로 자비의 보살 관음보살, 지옥의 중생을 구제해준다는 지장보살이 자리잡고 있다. 이 대광명전은 조선 후기의 조선 후기의 불전 형식을 잘 간직하고 있다.


Posted by 가나다라마m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요롱이+ 2013.11.26 12:13 신고 Modify/Delete Reply

    불교신자는 아니지만 절에 찾아가면 왠지 맘에 편해져요^^

  3. 이훈헤어 2013.11.26 12:27 Modify/Delete Reply

    절이라는 공간이 주는 편안함이 사진에서까지 느껴져서 마음이 편안해 지네요^^ 멋진 사진 찍는법 배우고 싶어집니다^^

  4. Q의 성공 2013.11.26 12:44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좋은곳 잘 보고 갑니다 ^^
    행복 가득한 오늘을 보내세요~

  5. ILoveCinemusic 2013.11.26 13:53 Modify/Delete Reply

    사진이 큼직하니 너무 좋네요 잘봤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6 14: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제 노트북에 딱 맞는 사이즈로 제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니 사진을 크게 사용하게 되었어요. ㅎ 잘 보셨다니 좋네요. ^^

  6. 레드불로거 2013.11.26 14:42 Modify/Delete Reply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그럼 오늘하루도 따듯하게 보내세요^^

  7. 벙커쟁이 2013.11.26 16:45 Modify/Delete Reply

    사진으로 본 사찰의 모습이 범상치가 않네요. 덕분에 좋은 공부 하고 갑니다.

  8. 요내뤼 2013.11.26 18:20 Modify/Delete Reply

    성남에 이런곳이 있었다니..
    봉국사!!! 주말에 꼭 찾아보고싶어요 ㅎㅎㅎㅎㅎㅎㅎ

  9. by아자 2013.11.26 18: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 색감이 너무 좋습니다^^
    잘 보고 가요~!

  10. 어듀이트 2013.11.26 19:15 Modify/Delete Reply

    저도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가봐야겟군요^^
    좋은곳 잘 알아갑니다`

  11. 릴리밸리 2013.11.26 19:39 Modify/Delete Reply

    화려한 꽃무늬의 창살이 너무 아름답네요.
    고즈넉한 봉국사의 풍경에 머물다 갑니다.^^

  12. 소스킹 2013.11.26 20:04 Modify/Delete Reply

    안그래도 요새 불교에 관심이 많아 사찰구경에 취미가 생겼씁니다. 참고할게요 고맙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7 0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러시군요.
      저도 불교 공부 좀 해야겠어요. 사찰에 가서 모르는 것이 너무 많아요.
      특히 다양한 탱화를 보면서 그것에 얽힌 이야기를 알고 싶어지더라구요.

  13. 황금너구리 2013.11.26 20:08 Modify/Delete Reply

    역사적으로도 유명한 곳이기도 하지만, 가끔은 이런 곳에 한 번쯤 들리는 것도 좋을거 같아요.

  14. S매니저 2013.11.26 20:45 Modify/Delete Reply

    고요하고 평화로운 느낌이라고나 해야할까요~
    너무 좋습니다.ㅎ

  15. 호야호 2013.11.26 21:12 Modify/Delete Reply

    성남에 볼만한 사찰이 많이 있는 모양이군요~
    봉국사도 한 번 가보고 싶네요~^^

  16. 로앤킴 2013.11.26 21:48 Modify/Delete Reply

    유서가 깊은 사찰이군요^^
    한번 가보고 싶네용~

  17. 도생 2013.11.26 22:35 Modify/Delete Reply

    대광명전이라 서방 정토세계를 여실 아미타부처님.
    순흥의 부석사 무량수전에 아미타부처님이 뵙고 싶어지네요.
    행복하세요^_^

    • 가나다라마ma 2013.11.27 09: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올해 초에 부석사 다녀왔는데 정말 크고 예쁘더라구요.
      부석사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장관이구요.
      시간이 얼마 없어서 오래 머물지 못해서 아쉬웠었네요. ^^

  18. 테입소녀 2013.11.26 23:50 Modify/Delete Reply

    봉국사라는 곳은 처음듣는데 정말 멋지네요~ 한번 가봐야 겠어요 사진들도 멋지구요^^ 잘보고 갑니다~!

  19. 돌쇠군 2013.11.27 02:20 Modify/Delete Reply

    중간에 있는 사천왕사진 살아있는듯하네요..

    사진이 깨끗하니..

    보기에도 정말 멋스러워 보이네요.

    꼭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7 09: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다른 곳과 달리 사천왕 앞에 유리가 있어서 사진 찍는 게 쉽지 않더라구요.
      찍어 놓은 사진에도 빛이 유리에 반사된 모습이 남아 있죠. ㅠ
      성남에 가시면 꼭 한번 가보세요. ^^

  20. 죽풍 2013.11.27 09:08 Modify/Delete Reply

    천왕문과 범종각이 함께하는 전각이 일주문 역할을 하는건가요?
    웅장합니다.
    기회되면 한번 가 보고 싶군요.
    잘 보고 갑니다.

    • 가나다라마ma 2013.11.27 09: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천왕문 앞쪽에 주차장이 있고 그 앞에 작은 일주문이 있었던 걸로 기억해요. 위치가 도로 옆에 있고 인도가 좁아서 사진 찍기 좋지 않아 안 찍은 것 같아요. ^^;;;
      네. 기회가 되면 한 번 가보세요.

  21. 하누리 2013.11.27 21:23 Modify/Delete Reply

    공모전 출품작인가요
    너무 멋지네요,저는 그냥 취미로 삶을 기록하는거라서
    공모는 엄두도 못내어요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흔적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